경제 > 경제일반

[추락하는 가계소비]담뱃값·월세 직격탄 맞은 서민 가계

등록 2015-05-22 16:01:09   최종수정 2016-12-28 15:02:4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통신·의류·교육 등 줄일 건 다 줄였다

 【세종=뉴시스】이예슬 기자 = 담뱃값과 월세 상승이 서민들의 소비심리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식품 등일부 생활물가지수가 상승하면서 디플레이션을 우려하는 저물가시대에도 서민들의 씀씀이는 더욱 줄어들고 있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가계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평균소비성향은 72.3%로 전년 동기 대비 2.1%포인트나 하락해 소득 대비 소비 지출은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그렇지만 항목별로 뜯어보면 줄이기 힘든 지출은 늘면서 의류비 등 탄력성이 큰 품목의 씀씀이는 크게 줄었다.

 오름폭이 가장 큰 항목은 주류·담배(+6.1%), 주거수도광열(+3.8%), 음식·숙박(+3.8%), 보건(+4.0%) 등이었다. 통신(-8.4%), 의류신발(-5.3%), 교통(-4.5%), 가정용품·가사서비스(-3.0%), 교육(-1.6%)은 하락세를 나타냈다.

 가계가 주류와 담배에 지출하는 비용은 월평균 2만9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다. 담배가격 인상으로 담배는 10.3%나 증가했다.

 주거·수도·광열에 지출하는 돈은 33만600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8% 늘었다. 월세 지출과 주택 수리비용 등이 늘어나면서 실제 주거비는 15.1%, 주택유지 비용은 23.0% 뛰었다.

 어쩔 수 없이 지불할 수밖에 없는 주거비와 가격탄력성이 낮은 담뱃값 상승으로 서민들이 허리띠를 졸라 맬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소비지출 증가폭이 둔화된 데에는 물론 유가 하락이라는 외부 가격적 변수가 존재한다. 자동차 구입비용(4.5%)은 증가했지만 휘발유 등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운송기구 연료비가 11.9% 줄어들면서 교통비(-4.5%)가 감소했다. 통신 관련 지출은 이동전화 가입비 폐지와 알뜰폰 활성화 등으로 8.4% 감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윳돈'이 있어야 쓸 수 있는 의류·신발 등에 쓴 돈은 1년 전보다 5.3%나 감소했다. 냉장고와 에어컨 등 가전제품의 가격 상승으로 가전 및 가정용 기기가 8.7% 감소하면서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 지출도 전년 동기 대비 3.0% 줄어들었다.

 통상 '최후의 보루'로 여겨지는 교육비 마저 감소세가 두드러진다. 가구당 월평균 교육 지출은 34만3000원으로 1.6% 감소했다. 1분기 전국 가구 가계수지에서 교육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9.8%로 떨어졌다.

 1분기는 새 학년이 시작되고 신학기 관련 용품이 쏟아져 나와 1년 중 교육비 지출이 가장 큰 시기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기가 위축됐던 2009년도 1분기에도 교육비가 가계수지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2.9%였다.

 ashley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