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유통기업들 속속 철수...중국 사업 왜 어려울까?

등록 2018-07-31 14:12:48   최종수정 2018-08-13 09:15:3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사드보복·외국기업 배타적 문화 등 원인
중국 거대한 시장에 '환상'…현지화 실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롯데, 신세계 등 한국 유통기업들이 중국 사업에서 철수하고 있다. 롯데마트, 이마트에 이어 롯데백화점까지 중국 사업 정리를 검토하는 상황이다.

 거대한 중국 시장에 앞다퉈 진출했던 20여년만에 한국 유통기업은 초라한 성적표를 들고 돌아와야할 상황이다.

 이 같은 사업실패 배경에는 사드 보복으로 인한 지속적인 매출 감소, 해외기업에 배타적인 중국 기업문화, 중국 현지화에 실패한 사업모델 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2008년 베이징에 첫 매장을 냈던 롯데는 10여년 만에 중국시장 철수를 본격화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중국 내 백화점 일부 점포를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해당 점포는 중국 내 5개 백화점 점포 가운데 매출이 부진한 톈진 두 개와 웨이하이점 등 세 곳이다. 앞선 5월에는 롯데마트가 중국 화동(華東)법인 매각을 결정하면서 사실상 중국 마트 사업 철수를 밝히기도 했다.

 앞서 신세계그룹 이마트도 지난해 12월 중국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1997년 중국 시장에 처음 진출했던 이마트는 30여개 현지 매장을 운영하면서 성장했지만 결국 실적부진으로 문을 닫았다.
 
 2000년대 초를 기점으로 유통기업들은 14억명에 달하는 인구를 가진 중국 시장을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바라보며 앞다퉈 중국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중국 시장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아니었다. 오히려 국내 기업의 유통 관련 인프라와 노하우만 전수해주고 나오는 꼴이 됐다.

 중국 시장에서 해외 유통기업들이 기를 못 펴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먼저 중국 정부의 조직적인 영업방해가 꼽힌다. 중국 정부는 자국 기업 보호를 위해 불시에 외국기업에 불이익을 주며 영업활동을 방해해 왔다.

 지난해 중국 정부의 롯데마트에 대한 사드 보복이 대표적인 사례다. 당시 중국은 롯데마트에 소방법, 시설법 등을 적용해 74개 점포에 대해 대규모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중국에서 영업 중인 롯데마트는 총 99개였다.

 여기엔 중국 내 해외기업에 대한 배타적 문화도 겹쳤다. 중국의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74개 점포를 제외한 13곳은 자율 휴무에 돌입했는데, 중국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이 커지면서 정상적인 영업을 진행할 수가 없다는 판단 아래 롯데는 매각을 추진할 수밖에 없었다.

 또 국내와 달리 중국은 현지 대형 도매상인 ‘거상’이 브랜드 입점부터 물류, 배송까지 상품 공급망을 장악하고 있다는 이유도 있다. 이들을 거치지 않고선 매장에 직접 상품을 공급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착오는 '현지화 실패'로 사업이 꺽이는데 결정적인 원인이 됐다. 중국 특유의 상권분석, 중국인의 구매방식을 고려하지 않은 채 한국시장에서 성공을 그대로 옮겨놓는 방식을 고수했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들로 롯데마트는 지난해 중국에서 2686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2007년 중국에 진출한 이후 사드 보복으로 롯데마트가 지금까지 입은 피해는 1조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마트는 2016년에만 중국에서 216억원의 손실을 보는 등 2013~2016년 영업적자만 1500억원을 넘겼다. 현재 사업 정리를 검토 중인 롯데백화점은 중국에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1400억원의 영업 손실을 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시장이 크기 때문에 처음 중국 시장을 두드릴 때만 해도 희망이 컸지만 사드 보복이랑 반한 감정이라는 변수는 기업들이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시장 다변화나 다른 방향으로 눈을 돌려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wrcmania@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