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당 당권주자 신경전 '과열'…선관위, 공개지지 '구두경고'

등록 2018-08-14 16:03:19   최종수정 2018-08-20 08:51:5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배병수 기자 = 지난 11일 오후 울산 남구 종하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울산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왼쪽 송영길,김진표,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손을 맞잡고 있다. 2018.8.11.    bbs@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 레이스가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당권 주자간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다. '친문(친문재인) 주류'인 전해철 의원이 김진표 의원을 사실상 공개지지하면서 당규 위반이라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송영길 후보 캠프는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최근 특정 후보에 대한 일부 의원의 공개적인 지지 표명으로 초래되는 당내 분열 우려에 심각성을 느끼고 당 중앙위에 이의 제기 등 적정 조치를 요구했다"고 공지했다.

 이어 "하지만 일부 그룹에서 이를 송 후보 측이 사법기관에 고발이라도 한 듯이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당내 분란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에 다시 한 번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없음을 밝히며 당내 분란을 야기하는 당규 위반 행위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자제를 촉구하는 바다"고도 했다.

 송 후보 측은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경제 대표가 선출돼야 한다'는 글을 올리고, 언론에 '김 후보가 맞다'고 인정했다"며 "줄 세우기를 금지한 당규를 위반한 행위로 보고 당 선관위 공명선거분과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규정 33조에 따르면 국회의원, 시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이 공개적이면서 집단적으로 특정 후보를 지지·반대하는 행위는 금지하는 선거운동 행위에 해당한다.
 
 하지만 김 의원 측은 전 의원의 공개지지가 당규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 측은 "당 선관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당규가 금지하는 것은 공개적이면서 동시에 집단적으로 공개지지를 하는 행위다. 예전처럼 의원들을 병풍처럼 줄 세우는 행위를 방지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전 의원은 SNS에 경제 문제를 해결할 사람이 당 대표 적임자라는 글을 올린 것이다. 당 대표의 덕목과 역할을 제시한 것"이라며 "그게 우리 후보에게 부합된다고 해서 문제 삼는 것은 당원과 국회의원의 의사표현을 지나치게 제약하는 것이다. 전당대회 열기를 꺼트릴 수 있다"고도 반발했다.

 '문심'이 당대표 선거의 핵심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서 '친문 주류'로 꼽히는 전 의원의 선택이 친문 성향 권리당원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지만 특정 후보를 공개지지한 의원은 전 의원 뿐이 아니다.

 이종걸 의원은 지난달 26일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직후 이해찬 후보를 공개지지하고 나섰다. 박범계 의원도 지난 5일 사실상 이 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SNS에 올려 힘을 보탰다. 전임 원내대표인 우원식 의원도 이 의원을 지지했다.

 민주당은 후보간 신경전이 과열되자 진화에 나섰다. 민주당 중앙당 선관위는 14일 당대표 후보를 공개지지한 이종걸·우원식·전해철·박범계 의원 등을 구두 경고하고 게시물 삭제와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

 ironn108@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