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손학규 "文 정부, 벌써 레임덕 온 건 아닌지 걱정"

등록 2018-11-20 10:00:47   최종수정 2018-12-04 11:16:1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대통령 지지율 하락, 민주당 내분으로 권위 떨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1.2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유자비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정부가 여러 면에서 벌써 레임덕이 오지 않았나 걱정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의 지지율은 50% 초반대로 떨어지고 집권여당 지지율도 떨어지니 내분이 일어나고 권위가 떨어지는 레임덕에 벌써 들어간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탄력근로제 확대 도입을 반대하는 한국노총 집회에 참석한 것과 관련, "탄력근로제 연장은 정의당을 빼놓고 4당이 합의해서 하기로 한 건데 어떻게 서울시장이 그 자리에 가느냐"며 "집회에 가서 '노동특별시장 되겠다' '노동운동 잘하는 정치하겠다'는 게 무슨 말인가. 정부와 집권여당의 권위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경제팀은 경질했는데 시장과 경제는 계속 불안하다"면서 "도무지 이 정부와 여당이 제대로 질서를 잡고 나라를 이끄는지기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손 대표는 국회 정상화의 선결조건으로 야당이 제시했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해임과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는 인사문제에 해당하는 만큼 야당이 양보할 수 있다는 의중을 비쳤다.

다만 고용세습 국정조사와 관련해선 "인사비리 국정조사는 못할 게 뭐가 있느냐"면서 "(민주당의)심사가 뻔하다. 예산은 자동상정되니깐 '알아서 하라' 이렇게 할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pj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