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이땅 모든 아픔 휩쓸어가려···홍찬선 시집 '삶-DMZ 해원가'

등록 2018-12-11 06:07:00   최종수정 2018-12-31 09:28:3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올해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으로 평화 분위기가 조성됐다. 군사적 긴장 상황도 한층 완화되는 기색이다.

지난달 22일 남북 공동유해발굴이 이뤄지고 있는 DMZ 화살머리고지에서 남북한군 전술도로가 처음으로 연결됐다. DMZ 안에 설치됐던 GP도 하나만 남기고 철거했다.

통일의 날이 가까워진다는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시인 홍찬선이 서사시집 '삶-DMZ 解寃歌(해원가)'를 냈다.

'오는 듯 오지 않은/ 그님을 기다리다/ 초승달 반달 거쳐/ 구백 보름 지났는데/ 아직도 기다리라는/ 너는 아냐 그 아픔// 오로지 내 딸 아들/ 떳떳한 삶 꾸리고자/ 잘록한 허리 불끈/ 다잡아 매어설랑/ 저 높은 보릿고개를/ 넘으려다 잘린 꿈'('삶' 중)

'그대여 오라/ 그 많은 바람 그 많은 그리움/ 큰 가슴에 듬뿍 안고// 그대여 오라/ 어둠에 쌓인 한반도 금수강산/ 환히 비추는 빛 동해 뚫고/ 그대여 오라/ 이 땅의 모든 아픔 휩쓸어 가려/ 달려오는 天軍(천군) 天吏(천리) 함성 들으며// 단단하게 보이는 철조망은/ 나약한 인간의 두려움 표시/ 오는 그대여/ 그 활활 타오르는 뜨거움으로/ 한숨에 녹여버리고 오라'('꿈덩이' 중)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 겸 군사전문기자는 "155마일 DMZ뿐 아니라 낙동강 전선 등 6·25전쟁 후방 격전지를 누비며, 시상을 명쾌한 필치로 그려냈다"며 "단순히 감상적으로 평화와 통일을 노래하지 않았다"고 읽었다. "분단의 아픔과 냉엄한 안보 현실을 객관적이고 입체적으로 소개한 서사시라 할 만하다. 격변기에 혼란을 겪고 있는 국민들, 특히 젊은 세대가 꼭 읽어보길 권하고 싶다."

홍 시인은 "판문점과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에서 열리고,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며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인 2018년 한 해가 벌써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며 "그 한 해의 역사를 위해 동분서주한 자취를 남긴다"고 전했다.

"아직 가야할 길이 많고, 찾아야 할 흔적들은 더욱 많지만 일단락 짓는다. 그 흔적 함께 찾을 사람들 기다리며, 그 흔적 더 잘 볼 수 있는 눈와 귀와 가슴 닦으며."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의 홍 시인은 서강대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서강대 경영학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으며, 동국대 정치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2016년 '시세계' 가을호 시 부문과 '겨울호' 시조 부문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제1회 한국시조문학대상 특별작가상을 수상했으며, 시집 '틈'과 시조시집 '결' 등을 냈다. 320쪽, 2만원, 넥센미디어

sno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