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창업/취업

[새해 달라지는 것]소상공인 폐업 지원 확대…소공인 특화 지원도

등록 2018-12-26 10:00:00   최종수정 2019-01-08 09:35:4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소상공인 현장간담회. 2018.12.26(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기존 소상공인 중 폐엽을 원하는 이들에 대해 정부의 지원이 강화된다. 또 소공인들에 대한 특화 지원 역시 확대된다.

26일 기획재정부가 정리해 발표한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에 따르면 내년 3월부터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을 통해 폐업 희망 소상공인의 재기를 위한 기존 점포 철거 등 지원이 확대된다.

이에 따라 폐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의 점포 철거 및 원상복구 지원 규모가 올해 500명 수준에서 내년에는 2000명으로 늘어난다. 점포 철거시 지원한도액도 어려운 소상공인의 현실을 반영해 내년부터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재기교육·사업정리컨설팅 등을 통해 폐업 소상공인이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소공인 특화 지원 등도 확대된다. 내년 1월부터 소공인 밀집지역 내에 소공인특화지원센터와 공동기반시설을 설치하는 소공인특화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소공인 업종이 한국표준산업분류표 기준 19개 업종에서 25개 전체 제조업 업종으로 확대된다.

이를 통해 약 1만개의 소공인이 추가로 지원대상 범위에 포함될 것이라는 게 중소벤처기업부의 전망이다.

소공인 밀집지역에 복합지원센터를 구축하는 '소공인복합지원센터 구축·운영 지원사업'도 내년 1월부터 시행돼 소공인들의 생산시설 및 입주공간 등에 대한 지원이 강화된다. 소공인들에게 입주부터 기술지원, 제품개발, 전시·판매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게 된다.

정부는 우선 내년에 2곳의 센터를 시범 구축하고 2022년까지 10곳 안팎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pjk76@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