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웅진 화려한싱글은없다]습관성 vs 헝그리 정신, 연애 최후의 승자는?

등록 2019-01-08 06:02:00   최종수정 2019-01-08 09:50:5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남자 고등학교가 배경인 학원물을 보면, 그 구역 패권을 놓고 겨루는 싸움신이 꼭 나온다. 그런데 거들먹거리며 주먹을 날리던 교실을 휘젓던 덩치를 조용하게 존재감 없던 평범한 학생이 한방에 제압하는 장면을 가끔 보게 된다.

단타 위주의 공격보다는 결정적인 한방이 중요한 때가 있다. 인생도 그런 것 같다. 살다 보니 마지막에 웃는 사람이 승자라는 말이 맞는 것도 같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계기가 있다.

최근 결혼 소식을 전한 A씨. 30대 후반인 그는 사실 딱 보기에 그리 호감가는 스타일은 아니다. 후덕한 외모와 체격, 제 나이보다 못해도 5년 이상은 더 들어보이는 모습이 연애와는 거리가 멀게 생겼다.

그런데 A씨와 오랜 친구인 B씨는 정반대의 스타일이다. 균형잡힌 체형은 뭘 입어도 멋있어 보이고, 많은 연애경험으로 여자들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는 인기남이다.

두 사람이 절친이라는 것도 신기한데, 연애경험에서 극과 극이라는 것이 더 재미있다. A씨는 여자가 너무 없어서 탈, B씨는 여자가 너무 많아서 탈.

그런데 여기서 반전이 일어난다. 두 사람 중에 먼저 결혼을 하게 된 쪽은 A씨. 하루가 멀다 하고 이 여자, 저 여자를 만나온 B씨는 연애에 익숙할 뿐, 진지하게 결혼을 생각한 적이 거의 없다. 연애도 설렁설렁 하다가 쉽게 끝난다. 얼마든지 여자를 만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넘친다. 전형적인 습관성 연애증후군이다.

반면 A씨는 결혼이 절실하다. 소개가 잘 안 되니까 어쩌다 한번 소개를 받으면 정말 헝그리 정신으로 몰두한다. 그런 집념과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흔히 만남 횟수에 연연해 하고, 연애를 잘하니, 못하니, 인기가 있니, 없니, 이런 게 중요해 보이지만, 100번, 200번 만나고, 연애를 많이 한다고 한들 결과가 안 좋으면 아무 의미가 없다.

이성을 몇 명 안 만나도 자기 짝을 찾는 사람이 진짜 고수이고, 최후의 승자이다. 그 때를 기다리며 노력하는 것, 그것이 중요하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