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일터가 달라졌다]효성 "직원 행복이 성과의 밑거름"...장기 휴가 등 워라밸 강조

등록 2019-07-26 10:10:32   최종수정 2019-08-12 09:16: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조현준 회장 "충분한 휴식 보장으로 업무 효율 향상시켜야"
'지정휴무일'·'리프레시 휴가' 등 운영...최대 11일까지 쉬어
오후 5시30분 '퇴근 장려 안내 방송'...불필요한 오후 회의 없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효성은 일과 삶의 균형을 바탕으로 일하기 좋은 기업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직원의 행복이 회사 성과의 밑거름"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충분한 휴식을 보장해 업무 효율을 향상시키고, 그 결실이 다시 직원 개인에게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효성은 직원들의 재충전을 위해 지정휴무일을 사전 공지하고 리프레시 휴가제를 운영해 장기 휴가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내 어린이집 운영을 통해 임직원의 육아부담을 덜고 일과 가정의 균형 있는 삶을 지원하고 있다.

효성은 일과 휴식의 균형을 통한 재충전을 바탕으로 평소 업무 몰입도를 증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정휴무일과 리프레시 휴가를 운영하고 있다. 

지정휴무일제는 휴일과 연휴 사이에 끼어있는 근무일을 회사의 휴무일로 지정해 장기 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올해의 경우 6월6일 현충일은 목요일인데 그 다음날인 6월7일 금요일을 휴무일로 지정해 직원들이 4일 간의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했다.

매년 말 이듬해의 징검다리 휴일을 미리 지정해 공지하고 있으며 올해는 설과 추석 기간 및 공휴일을 포함해 5일을 공식 휴무일로 사전 지정했다.

연차휴가를 붙여서 사용하는 리프레시 휴가 사용도 적극 권장하고 있다.

하기 휴가와 별도로 연휴와 개인 연차를 조합해 장기 휴가를 가도록 하는 제도로, 회사는 지정휴무제와 연계해 최장 11일까지 휴가를 갈 수 있는 장기 휴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회사가 제시한 휴가 기간이 아니더라도 직원이 별도로 원하는 기간이 있으면 그 기간에 리프레시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associate_pic

또한 주52시간 근무 시행 이후 약 1년 간 불필요한 야근을 줄이고 정시퇴근을 장려하기 위해 매일 오후 5시30분께 전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퇴근장려 음성안내방송을 하고 있다. 효성은 1년 동안 정시퇴근에 대한 임직원들의 인식변화를 가장 큰 성과로 보고 있다.

이 외에도 유연근무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오후 회의를 지양하고 직원들이 정시에 퇴근해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효성은 임직원들의 육아부담을 덜고 일과 가정의 균형있는 삶을 지원하기 위해 마포 본사를 비롯해 창원공장, 울산공장 등 세 곳에 '효성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다.

전문기관을 통해 환경 유해 요소 검출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고 공사 자재에 대한 친환경 인증을 획득하는 등 최적의 보육환경을 갖추고 있다.

전문 위탁업체의 우수한 교사들이 질 높은 보육을 제공해 직원들이 자녀 보육에 대한 부담을 덜고 회사에서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했으며, 저녁까지 운영되는 만큼 갑자기 퇴근이 늦어지더라도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다.

여성직원 비율이 높은 IT전문계열사 효성ITX는 일과 가정을 균형있게 꾸려갈 수 있도록 다양한 근무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개인의 근무 가능시간과 여건에 따라 3∙4∙6 시간 단위로 근무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시간제 일자리'와 주중 근무 요일을 지정해 일하는 '선택적 근로제' 등 다양한 유연근로제를 운영하고 있다.

여직원이 경력을 단절시키지 않고 지속적으로 사회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더 많은 일자리 기회를 창출하고 있으며, 워킹맘의 근로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출산 및 육아휴직도 장려하고 있다.

매년 500명 이상의 여직원이 출산 및 육아휴직의 혜택을 누리고 있으며 휴가 후 복직도 보장해 경력단절을 막고 일과 가정생활의 양립을 지원한다.

효성ITX는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2013년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효성두드리미를 오픈하고 사내복지업무를 위탁하고 있다.

행복두드리미는 중증장애인 30여명을 정규직 바리스타와 네일아티스트로 채용해 일자리 창출과 함께 효성ITX의 당산센터, 영등포센터 등 4곳의 사업장에서 사내 카페테리아 운영하고, 헬스키퍼(Health Keeper) 업무 및 네일아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minki@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