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찜해둔 아파트 분양 언제하나…정부규제에 건설사 '갈팡질팡'

등록 2019-08-06 10:54:35   최종수정 2019-08-12 09:25:2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 1-5생활권에 들어서는 '세종 린스트라우스'의 견본주택이 개관한 10일 청약예정자들이 아파트의 입지조건과 조감도 등을 살펴보고 있다. 세종 린스트라우스는 지하 3층~지상 최고 42층짜리 건물 3개 동에 아파트 465가구와 상가로 구성돼 있다. 2019.05.10.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쏟아지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분양 일정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청약을 기다리는 수요자는 물론, 사업 계획을 짜는 건설사까지 혼란스런 분위기다.

6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지난달 실제로 분양된 물량은 전국 36개 단지, 총 2만1220세대였다. 이중 1만6808세대가 일반에 분양됐다.

당초 7월에 분양 예정된 물량은 총 3만9176가구(일반분양 3만398가구)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 1만6468가구(일반분양 1만2122가구)에 비해 2배 가량 많은 물량이 예정됐지만, 이중 절반 정도가 분양에 들어가지 못했다.

7월 물량이 밀려 8월에도 역대 분양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8월에는 39개 단지, 총 3만6087세대중 2만8143세대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8월은 전통적으로 휴가철 비수기지만 성수기 못지않은 물량이다.

 직방 임일해 매니저는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건설사들은 분양시점을 결정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년대비 4배에 달하는 물량이지만 이마저도 확실치 않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청약업무 이관이 내년 2월로 미뤄질 것으로 보이는데다 각종 경제 이슈로 인해 분양가상한제 도입 시기도 조정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제도 변경으로 서둘러 분양에 나서려던 건설사들이 주택시장 상황을 보고 다시 분양을 미룰 가능성이 높아졌다.

심지어 고분양가 논란이 커지면서 일명 '잘 되는 곳'은 분양가 협의가 여전히 어렵다. 8월중 분양을 목표로 했던 '호반써밋 송파 1·2차'가 분양가 심사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연기된 바 있다. 연내 분양이 예정된 서울내 재건축단지들은 정부의 분양가 통제를 피해 '후분양'을 검토하는 등 분양일정을 확정치 못하고 있다.

분양가상한제 도입에 대한 기대로 청약시장에 대기중인 수요자들은 혼란스럽다. 직장인 A씨는 "분양가상한제 때문에 분양일정이 미뤄질 것 같아 청약통장을 아껴 '로또 청약'을 기다릴지 다른 구축아파트를 알아볼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건설사들도 혼란스러운건 마찬가지다. B건설사 관계자는 "주택시장이 침체된 상반기동안 묶어뒀던 물량들을 추가적인 부동산규제가 나올까 싶어 서둘러 내놓는 것"이라며 "수도권 집값이 또 오르고 있는 중이라 어떻게 될지 몰라 '물량 밀어내기'를 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C건설사 관계자는 "서울이나 수도권처럼 분양시장 상황이 좋으면 분양가 책정하는데 있어 문제가 있고 미분양관리지역은 미분양 우려 때문에 보증이 안돼 사업 진행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초 계획보다 조금씩 늦춰진 데다 청약시스템 이관 문제도 있고 9월은 추석이라 8월이 적기인데 이것도 미뤄지면 연말에나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yo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