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총기협회, 올 상반기에만 19억원 규모 의회 로비

등록 2019-08-06 15:14:2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2016년 대선 트럼프 캠프에도 수백억원 지원
associate_pic
【엘패소(미 텍사스주)=AP/뉴시스】지난 3일 미국 텍사스 엘패소에서 발생한 총격참사 이후 친지들의 피해 여부를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재회 장소로 지정된 인근 초등학교로 향하며 울음을 터뜨리고 있다. 2019.08.06.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전미총기협회(NRA)가 총기판매 관련 법안과 관련해 올 상반기에만 의회를 상대로 십수억원 규모의 로비를 벌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NRA는 총기 관련 법안 로비를 위해 의회를 상대로 올 상반기 160만달러(약 19억4160만원) 규모의 자금을 지출했다. 이들은 10여개의 총기 관련법을 목표로 삼았으며, 특히 총기 구매자의 배경조사를 강화하도록 하는 H.R.8. 법안이 이들의 목표였다.

지난 1월8일 발의된 이 법은 총기 소유가 금지된 이들의 총기 획득을 막기 위해 배경조사를 강화하도록 했다. 적법한 수입업자, 제조자, 중개인이 허가받지 않은 이들에게 총기를 판매하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하는 등 내용을 담았다.

해당 법안은 민주당 소속 마이크 톰슨 하원의원이 발의했으며, 피터 킹, 브라이언 피츠패트릭, 브라이언 마스트, 프레드 업턴,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등 공화당 소속 인사들도 참여했다.

미 하원은 지난 2월27일 해당 법안을 통과시켰다. 미 입법정보 공유사이트 고브트랙(GovTrack)과 미 의회도서관 시스템에 따르면 당시 민주당에서 232명이, 공화당에서 8명이 해당 법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그러나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에서와 달리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상원에선 아직 해당 법률이 통과되지 않고 있다. 지난 2월28일 하원으로부터 법안을 받아든 상원은 지난 3월4일 한차례 법안 검토를 마쳤지만 이후론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미국에선 앞서 주말이었던 지난 3~4일 텍사스 엘패소와 오하이오 데이턴에서 연쇄적으로 총격 사건이 발생, 31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에 민주당을 중심으로 총기규제 강화 주장이 대두되고 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연쇄 총격참사와 관련해 "공공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칠 수 있는 것으로 판명된 사람들의 총기 접근을 막아야 한다"며 이른바 '붉은깃발법'을 거론한 바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총이 아니라 정신적 질병과 증오가 방아쇠를 당긴다"고 발언하면서, 사실상 NRA 이해관계와 충돌하는 총기규제에는 소극적인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CNBC는 이와 관련, NRA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지원에 3000만달러(약 364억3500만원)를 썼다고 지적했다.


imzer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