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文대통령, 윤석열에 "검찰 개혁 방안 조속히 마련하라" 지시(종합)

등록 2019-09-30 14:24:55   최종수정 2019-10-07 09:11:3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檢이 검찰권 행사 방식, 수사 관행 등 앞장서서 개혁하라"
"법무부는 법·제도적 개혁, 검찰은 관행 등 개혁 주체 돼야"
"젋은 검사, 여성 검사, 형사부·공판부 등 다양한 의견 수렴"
"법무부 개혁 방안은 내용 보완해 조국 수사 종료 후 시행"
조국, 대검 감찰부장·사무국장 인사 건의…文대통령 수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법무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후 발언하고 있다. 2019.09.30.(사진=청와대 제공)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검찰권의 행사 방식, 수사 관행, 조직 문화 등에 대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인권을 존중하고 민생에 집중하는 검찰권 행사 및 조직 운용 방안'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고 윤 총장에게도 이같이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에 관해 법무부와 검찰은 함께 개혁의 주체이고, 또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법 제도적 개혁에 관해서는 법무부가 중심적인 역할을 해야 하고, 검찰권의 행사 방식, 수사 관행, 조직 문화 등에서는 검찰이 앞장서서 개혁의 주체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검찰총장에게도 지시한다"며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면서 검찰 내부의 젊은 검사들, 여성 검사들, 형사부와 공판부 검사들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권력기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법무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2019.09.30.(사진=청와대 제공)photo@newsis.com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들 목소리가 매우 높다"며 "우리 정부 들어 검찰의 수사권 독립은 대폭 강화된 반면에 검찰권 행사의 방식이나 수사 관행, 또 조직문화 등에 있어서는 개선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공권력은 국민 앞에 겸손해야 한다. 특히 권력기관일수록 더 강한 민주적 통제를 받아야 한다. 검찰은 행정부를 구성하는 정부 기관이다. 따라서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에 대해 검찰은 물론 법무부와 대통령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부족했던 점을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이 윤 총장에게 따로 보고를 받을 계획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아직 어떤 계획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검찰총장에게 지시했기 때문에 보고가 됐든 무엇이 됐든 의견 전달은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약 35분 동안 조 장관으로부터 법무부 차원의 검찰 개혁 방안을 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이 직접 지시해 보고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에는 법무부 차관, 검찰국장, 검찰개혁단장이 배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업무보고를 하기 위해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2019.09.30.(사진=청와대 제공)photo@newsis.com

문 대통령은 검찰 형사부·공판부 강화와 피의사실 공보준칙 개정 등의 방안을 보고받고 "모두 검찰 개혁을 위해 필요한 방안들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당장 그 내용을 확정하고 추진할 경우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를 위축시킨다는 오해가 있을 수 있다"며 "따라서 법무·검찰 개혁위원회와 검찰개혁단 등을 통해 검찰 구성원들과 시민사회의 의견을 더 수렴하고 내용을 보완해 장관과 관련된 수사가 종료되는 대로 내용을 확정하고 시행할 수 있도록 그렇게 준비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조 장관에 대한 수사가 종료되는 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지금 바로 준비에 들어가라는 것"이라며 "본격적으로 구체적인 작업들이 시작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조 장관은 공석으로 지연되고 있는 대검찰청 감찰부장과 대검찰청 사무국장의 인사를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수용의 뜻을 전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에 대해서는 특정인을 거론한 것이 아니고 인사를 하겠다는 의사를 장관이 전달했고, 그것에 대해 대통령이 수용하겠다고 말한 것"이라며 "장관이 제청하고 대통령 임명해야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언급했다.


ahk@newsis.com, kyustar@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