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고소인 첫 입장…"처음에 울부짖지 않은것 후회"

등록 2020-07-13 15:23:09   최종수정 2020-07-20 09:18:5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 기자회견
"손바닥으로 하늘 가릴 수 있다고 생각…후회"
"고인 명복 빌어…많은 분 상처 생각에 망설여"
"시장의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는 등"
"진실 왜곡 추측 난무, 무거운 맘으로 펜 들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현이 13일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후 서울추모공원으로 봉송되자 한 시민이 장의차량에 손을 얹고 있다. 2020.07.13.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천민아 류인선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했던 것으로 알려진 전직 비서 측이 1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 그때 신고했어야 마땅하다. 많은 분들에게 상처가 될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많이 망설였다"는 당사자 입장을 대독했다. 고소인 측의 공식입장이 나온 것은 박 시장 사후 처음이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자리에서 전직 비서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김 부소장에 따르면 전 비서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미련했다. 너무 후회스럽다"면서 "처음 그때 저는 소리를 질렀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또 "그랬다면 지금의 제가 자책하지 않을 수 있을까 수없이 후회했다. 긴 침묵의 시간에 홀로 많이 힘들고 아팠다"며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안전한 법정에서 그 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지르고 싶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 용서하고 싶었다"며 "법의 심판과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용기를 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 받은 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며 "죽음, 두 글자는 제가 그토록 괴로웠던 시간에도 입에 담지 못한다"고 언급했다.

또 "고인의 명복을 빈다. 많은 분들에게 상처가 될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많이 망설였다. 그러나 50만명 넘는 국민의 호소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은 위력의 크기를 다시 한 번 느끼고 숨이 막히게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실의 왜곡과 추측이 난무한 세상을 향해 두렵고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며 "저와 제 가족의 고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날 박 시장 전 비서 측은 "4년간 성추행이 있었다"는 취지로 주장하면서 그간 의혹을 주장하지 못했던 배경에 '피해를 사소화하는 반응 등이 있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김 부소장은 박 시장 전 비서와 관련해 "더 이상 피해자 심리적 상황이 비밀을 유지하며 지내기 어려워 고소를 망설이다가 결심한 것"이라며 "(박 시장이) 그런 선택한 것은 전혀 몰랐던 사안이다"라고 밝혔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도 "피해자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라며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거나 비서의 업무는 보좌하는 역할이라는 등의 반응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mina@newsis.com, ryu@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