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봉현 측 "남부지검서 남부지검 비위 진술 하나" 소환 불응

등록 2020-10-19 21:20:0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김봉현, 서울남부지검 소환조사 불응해
'법무부 감찰, 문서에 대해 밝혔다' 취지
"그쪽 비위 관한 진술이라서" 이유 밝혀
윤갑근·이성범·송삼현 접대?…"모두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측이 지난 16일 자필 형태의 옥중서신을 공개했다. 2020.10.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남부지검 소환 조사에 불응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 비위 의혹'을 담은 문서 내용의 당사자인 수사팀에서 조사를 받기 어렵다는 취지다. 

이날 오후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검찰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맞다"면서 "그쪽 검사 비위에 관한 진술인데, 거기 가서 조사받을 수 있겠느냐"고 답했다.

변호인은 해당 문서에 대한 입장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이어진 법무부 감찰에서 모두 표명했다고도 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김 전 회장 측에 소환조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이 지난 16일 문서 형태로 제기한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 비리 의혹 등을 폭로한 문서와 관련한 조사를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이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서 관련 조사는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김 전 회장이 폭로한 '술접대 검사' 3명이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검장과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현 수사팀의 이성범 검사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김 전 회장 측은 "모두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한 분, 두 분 (아니라고) 이렇게 얘기하니까, 나머지 한 명은 언급 안 했다고 기사가 뜬다"면서 "술자리 접대 검사로 나온 인물은 모두 아니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