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울산

동서발전, 국내 최대 규모 전력 피크 부하 저감용 ESS 구축

등록 2021-11-30 09:41:4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 175㎿h급 에너지저장장치 준공
1만5000여 가구 하루 동안 사용 가능 전기 저장 용량
제조업 ESS 구축 시 전력요금 절감 효과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시 중구 우정혁신도시 한국동서발전 사옥 주차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설비. 2021.02.23.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한국동서발전(주)(사장 김영문)은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 국내 최대 규모 전력 피크 부하 저감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를 구축해 에너지 신사업 경쟁력을 강화했다고 30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이날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서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박성희 KG동부제철 대표이사, 안혁성 LG전자 ESS사업담당(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175㎿h급 ESS 준공식을 개최했다.

ESS는 생산된 전기를 저장해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전력 사용이 많은 제조업에서 전력 피크 부하 저감 용도로 ESS를 구축해 운영하면 시간대별 전기요금 차이를 이용해 전력요금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이번에 설치된 ESS는 배터리 용량이 174.7㎿h이다. 이는 1만5000여 가구가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저장할 수 있는 대규모 용량이다.

동서발전은 이 설비에 자체 개발해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에너지 절감 솔루션인 ESS MSP(Management Service Porvider)를 적용했다.

ESS MSP 솔루션은 심야 예비전력을 ESS설비에 저장한 후 최대 부하 시간대에 사용해 기업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고 최대 수요를 분산해 안정적 전력계통 운영에 기여한다.

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의 화재확산 방지시스템이 적용됐다. 고체 에어로졸·분말소화장치 등 소화설비를 확대하고 LG전자의 책임시공을 통해 안정성을 한층 더 높였다.

이 사업에서 KG동부제철은 사업부지를 제공하고 동서발전은 초기 사업비 전액을 부담했다. 사업기간 15년 동안 약 960억 원의 전기요금 절감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발생한 수익은 기업과 공유한다.

동서발전은 준공 후에도 사업기간 동안 통합 에너지관리센터(MSP센터)에서 24시간 모니터링과 원격제어로 최적의 운영관리 솔루션을 제공해 수익을 극대화한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ESS 구축사업은 기업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면서 국가 전력수급에도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 신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 효율화 신사업을 적극 확대해 에너지전환을 선도하고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2017년부터 에너지 다소비기업을 대상으로 ESS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다. 전국 18곳에 약 425㎿h의 ESS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2020년 기준 약 16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