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내년 4월 정식 개장…'월대·해치상' 복원

서울 광화문광장이 내년 4월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서울시는 23일 '역사성·스토리텔링·주변 연계' 등 3대 보완방향을 담은 '광화문광장 보완·발전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오세훈 시장이 지난 4월 "광화문광장 공사를 그대로 진행하되 역사성과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밝힌 이후 약 2개월 만에 내놓은 것이다.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은 지난해 11월 착공 이후 이후 현재 38%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도로부 공사는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고, 광장부 공사는 매장 문화재 복토 작업과 판석 포장 기초 작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예산은 당초 사업비 791억원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범위로 오는 7월 말 산출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우선 광화문광장의 역사성 회복을 위해 '월대'와 '해치상'을 오는 2023년까지 복원하기로 했다. 광화문 앞 사직로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길이 50m, 폭 30m의 월대를 복원하게 된다. 월대는 궁궐이나 건물 앞에 놓인 넓은 기단으로 왕과 백성이 소통하던 공간이다. 시는 월대 복원을 위해 내년 4월부터 문화재 발굴조사에 들어간다. 발굴.복원 작업은 문화재청이 주도하고, 주변 정비와 우회도로 마련은 서울시가 맡는다. 월대 복원으로 교통 흐름에 지장이 없도록 하기 위해 기존 차로수를 유지하면서 광화문 삼거리의 세종대로 방향 우회전 차로를 1개에서 2개로 추가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서울경찰청과 긴밀하게 협의해 교통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조선시대 육조거리의 흔적은 남긴다. 문화재 발굴조사를 통해 발견된 조선시대 '삼군부(군사업무 총괄)'와 '사헌부(관리감찰 기구)' 등 주요 관청의 실제 유구를 원형 보존해 현장 전시한다. 사헌부 터의 문지와 우물, 배수로 등을 그대로 노출 전시하고 삼군부 터, 형조 터 등은 보존할 예정이다. 역사적 의미를 기억하는 스토리텔링 방식의 시설물과 프로그램도 설치운영한다. 세종대왕상 아래 지하에 있는 '세종이야기'와 '충무공이야기'를 전면 리모델링한다. 벤치와 수목 보호대 등 광장 내 시설물에는 한글 디자인을 적용하고, 세종대왕상 주변에 한글 창제의 근본 원리인 천, 지, 인 사상을 토대로 한 '한글 분수'를 새로 조성한다. 주변 KT 건물 등과 연계해 광장을 통합 활용할 예정이다.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KT빌딩 지상 1층은 모두를 위한 공공 라운지로 개방하고, 지하 1층에는 식음료, 기념품 판매점 등 편의시설을 설치한다. 세종이야기와 바로 연결되는 지하연결로도 신설한다. 세종문화회관의 외부 공간을 활성화하고, 교통약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공사도 올해 말까지 완료한다. 새 광화문광장 조성과 맞물려 '광화문~서울역~용산~한강'을 잇는 7㎞의 국가상징거리도 조성한다. 구체적인 내용 수립을 위한 용역을 연내 착수할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내년 4월이면 광화문광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휴식과 활력을 주는 도심 속 대표 힐링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주변 연계 활성화를 통해 광장의 공간적 깊이를 더하고 콘텐츠를 다양화해 시민들이 사랑하고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섹션별 기사
수도권최신
서울
인천·경기서부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6/23 09시 기준

15,098,865

오늘 153,761

오늘(%) 29.4%

2차접종률 8.4%

확진 152,545

완치 144,379

사망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