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출판

박지원과 함께한 청나라 기행 ‘조선의 나그네 소년 장복이’

등록 2014-12-15 08:04:13   최종수정 2016-12-28 13:48:5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유상우 기자 = 열세 살 소년 장복이 아버지는 뚱선비(연암 박지원)를 모시고 연경(燕京: 지금의 베이징)으로 떠나야 하는데 급환으로 못 가게 된다. 대가로 받은 쌀 다섯 섬을 돌려줘야 할 상황이다. 방법은 하나뿐이다. 장복이가 아버지의 일을 대신한 것이다.

 장복이는 뚱선비를 찾아가 애걸한 끝에 한양을 떠나게 된다. 장복이에게 펼쳐진 새로운 세상은 호기심과 설렘 그 자체였다. 한양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광대 달문이의 장기를 구경하고 사신단의 역관 학생 조수삼에게 언문(한글을 속되게 일컫는 말)을 처음 배우기도 한다.

 ‘조선의 나그네 소년 장복이’는 연암 박지원(1737~1805)의 하인으로 함께했던 장복이의 관점으로 재구성한 역사동화다. 박지원은 청나라를 다녀온 뒤 실학사상을 담은 사상서로서만이 아니라 한국 문학사에서도 중요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는 ‘열하일기’를 썼다. 조선 후기인 1780년, 외교사절단 일원으로 청나라를 방문한 박지원은 ‘열하일기’에 청나라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 걸쳐 눈으로 보고 깨달은 경험담을 담았다.

 책은 ‘한양에서 의주까지’와 ‘압록강에서 청나라 연경까지’로 나눠 구성했다. 저자는 20여 종의 ‘연행록’과 당시를 알 수 있는 자료를 통해 ‘열하일기’에는 없는 장복이의 여행 이야기를 만들었다. 화원 김홍도, 시인 조수삼, 광대 달문이, 무사 백동수 등 당시 유명한 인물들을 등장시켜 풍속과 사회도 담아냈다.

 어린이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원작 ‘열하일기’의 골자와 에피소드를 뽑아냈다. 힘들지만 재미있고 새로운 여행길을 걸으며 자신만의 꿈을 키워나가는 장복이를 통해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새로운 세상을 접할 수 있다’는 꿈과 용기를 전한다. 김종광 글, 김옥재 그림, 220쪽, 1만2000원, 샘터

 swryu@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