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朴대통령, 에너지산업 신성장동력 육성나서나

등록 2015-12-01 00:07:24   최종수정 2016-12-28 15:59: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파리=뉴시스】정일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기후변화 당사국 총회(COP21)에서 "에너지 신산업 육성을 선도하겠다"고 선언함에 따라 관련 산업이 우리나라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COP21에서 10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 "에너지신산업 통해 2030년 100조원 신시장과 50만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2030 에너지 신산업 육정전략'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누구나 신재생 설비, 에너지 저장장치, 전기차 등을 통해 생산하고 저장한 전력을 자유롭게 팔 수 있도록 '전력 프로슈머' 시장을 개설할 것" 이라고 밝혔다.

 프로슈머는 'producer'와 'consumer'의 합성어로, 전력 소비자가 생산자도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와 과련, 정부는 2017년부터는 모든 국민들이 신재생 설비, 에너지저장장치, 전기차 등을 통해 생산하고 저장한 전력을 팔수 있는 시장을 개설할 계획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단계적으로 제로 에너지 빌딩을 의무화하고, 대형 공장들은 ICT를 적용한 스마트 공장으로 모두 바꿔나갈 것"이라고도 말했다.

 제로에너지 빌딩은 신재생 에너지와 단열기술을 통해 외부 에너지 공급없이 자체 에너지를 생산, 충당하는 건물을 말하며, 오는 2025년부터 신축건물에 의무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또 스마트 공장은 IoT(사물인터넷), EMS(에너지 관리시스템) 등을 통해 생산 공정과 에너지 소비를 최적화하는 공장을 말하며, 오는 2030년까치 국내 총제조업체의  3분의 2 수준인 4만개 공장으로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제주도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한국의 대표적인 섬인 제주도는 전기차와 신재생 에너지를 100% 보급해서 Carbon free island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오는 2030년까지 제주도내 차량의 100%를 전기차로 바꾸고, 전력공급의 100%를 신재생으로 충당해 제주도를 '탄소없는 섬'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계획은 신기후체제 출범을 앞두고 '2030 에너지신산업 육성전략'을 수립해 에너지 신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투자와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우리나라는 스마트그리드와 에너지저장장치 등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고, 한전은 최근 이러한 기술을 활용해 도시와 마을의 에너지소비를 최적화하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리지 모델을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과 모잠비크 등에 수출하는 성과를 거둔바 있다.

 특히 이날 COP21에서 소개한 에너지 신산업 모델들과 '2030 육성전략' 등은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지시하고 챙긴 대책들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에너지 신산업 대토론회'를 직접 주재하면서,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의 본격적 모멘텀이 마련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당시 에너지 신산업을 24개 핵심 개혁과제중 하나로 선정했고, 올해 7월 열린 제29차 국무회의에서는 에너지신산업 육성전략 수립을 지시, '2030 에너지신산업 육성전략'이 수립되는 계기가 됐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이날 소개한 사례 등을 실행에 옮기면 오는 2030년 100조원 규모의 신시장과 50만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wha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