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종합]러시아·터키 외무, 전투기 격추 후 첫 회담

등록 2015-12-04 04:56:27   최종수정 2016-12-28 16:01:0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안탈리아=AP/뉴시스】지난 16일 자료사진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논의하기 전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터키가 러시아전투기를 격추하자 러시아가 시리아에 대공미사일 배치 계획을 밝히면서 터키와 러시아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2015.11.26
【베오그라드=AP/뉴시스】이재준 기자 = 러시아와 터키 외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터키가 자국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하면서 양국 간 긴장이 높아진 이래 처음 만났다.

  터키 외무부는 메블류트 차부쇼울루 외무장관이 이날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에서 러시아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고 밝혔다.

 양국 외무장관은 관계가 한층 악화하는 것을 막고 회복하기 위한 실마리를 찾으려 대면했다. 러시아와 터키 간 대립은 시리아 내전을 해결하는 데 악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터키 관리는 이번 회동이 약 40분간 계속됐다며 "기대한 것보다 좋지도 나쁘지도 않았다"고 전해 상당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음을 내비쳤다.

 다만 관리는 더 이상 자세한 회담 내용에 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차부쇼울루 장관은 회담 후 러시아 전투기의 격추가 자국 영공을 침범했기 때문이라는 종전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차부쇼울루 장관은 이번 사태가 공동의 적인 수니파 과격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격퇴전 전열을 흩트리거나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차부쇼울루 장관과 라브로프 장관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회의 참석차 베오그라드를 방문 중이다.

 터키와 러시아는 지난달 24일 시리아 접경 지역에서 터키 공군이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한 이래 상호 책임을 전가하며 공방전을 펼쳤다.

 러시아는 터키가 대테러 작전을 수행하는 러시아에 대해 계획적으로 도발했다고 규탄하면서 터키와의 군 연락망을 전면 중단하고 경제 보복에 돌입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3일 연말 국정연설에서 터키가 IS 조직과 불법 석유 거래를 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맞서 터키도 강경 대응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양국 관계가 극도로 나빠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가 IS와 석유를 거래했다는 러시아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그런 증거가 있다면 사임하겠다며 강력히 반박하고 있다.

 yjj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