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마침내 첫 1위 마마무, 그럼에도 "역시 마마무? 아직…"

등록 2016-03-07 10:48:35   최종수정 2016-12-28 16:42:4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음악방송에서 1위하는 게 가장 큰 목표죠!"(솔라)

 그룹 '마마무'가 목표를 달성했다. 지난 4일 TV 가요방송 대기실에서 만나 "음악방송에서는 아직 1위를 한 적이 없다"(솔라)고 말한 지 이틀 만이다.

 마마무는 6일 SBS TV '인기가요'에서 '넌 is 뭔들'로 데뷔 627일 만에 첫 1위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강력한 1위 후보 태민, 태연을 제치고 정상을 차지한 마마무는 처음 받아 든 트로피를 품에 안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2014년 '미스터. 애매모호'로 데뷔한 마마무는 '피아노맨' '음오아예'로 히트곡 행진을 이어가며 차근차근 정상에 가까워졌다. 지난달 26일 발표한 첫 번째 정규앨범 '멜팅(Melting)'은 지난해 음원차트 1위를 휩쓴 '음오아예'의 부담을 넘어 솔직한 마마무 만의 이야기를 담았다.

associate_pic
 타이틀곡 '넌 is 뭔들'로 각종 음원차트를 '올킬'한 것은 물론, 음원강자들의 계속된 공습에도 꿋꿋이 1위를 지키며 '믿고 듣는 마마무'의 위엄을 드러낸다. 타이틀곡뿐 아니라 선공개한 '아이 미스 유(I Miss You)'나 '1㎝의 자존심', '금요일밤', '고향이' 등 수록곡들도 차트에서 선전하고 있다.

 "수록곡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더라고요. 저희도 '고향이'를 되게 좋아하는데, 아무래도 저희의 이야기를 한 노래라서 그런 부분에서 공감을 한 것 같아요. 각자의 고향이 있으니까"(솔라), "제 동네가 다 알려졌어요!"(문별)

 음원차트와 가요방송은 물론, 음반차트에서도 강세다. 예약판매 1위에 오른 데 이어 한터 실시간 차트와 예스24 음반 차트 1위를 차지했고 신나라레코드 온라인에서도 초도 물량이 품절돼 재입고가 이뤄졌다.

associate_pic
 음원·음반에 가요방송까지 대중가수가 얻을 수 있는 트리플 크라운을 모두 따냈지만 '역시 마마무'나 '믿고 듣는 마마무'라는 수식어를 듣기에는 "어우, 아직"(솔라), "아직 아닌 것 같다"(문별)며 손사래를 친다.

 "아직은 저희가 너무 부족하다는 걸 많이 알아서요. 솔직히 말하면 무대 할 때도 많이 떨고요, 이렇게 말을 할 때도 그렇고요. 부족한 점도 많고, 해야 할 장르도 많으니까. 스스로 만족할 때 그런 수식어를 들으면 '아, 좋게 봐 주시는구나'하고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아요."(문별)

 joi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