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안철수 "차르아닌 국민과 연대" 야권연대 거부 '쐐기'

등록 2016-03-13 15:18:56   최종수정 2016-12-28 16:44: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야권연대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후 엘리베이터에 탑승하고 있다. 안 대표는 야권이 아닌 국민과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2016.03.13. mangusta@newsis.com
"좌고우면할 여유없어…전열 재정비해 전진" "오전에 천정배 김한길 회동…金 설득못해"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이종희 인턴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3일 "여왕과 차르(러시아 절대군주)의 낡은 리더십이 아니라 국민과 연대하는 대안정당이 될 것"이라며 야권연대 불가방침을 재천명했다. '여왕'은 박근혜 대통령을, '차르'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비유한 표현이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 당사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론에 대해 불가로 결론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지도부가 일치단결된 모습을 보이지못해 송구하다"며 "당의 여러 의견을 좁혀 가야하지만 그러지 못했고, 이는 제가 부족하 탓"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며 "더이상 좌고우면할 여유가 없다. 전열을 재정비해 앞으로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연대를 주장한 김한길 (전 상임선대)위원장과 천정배 대표의 충정을 이해한다"며 "퇴행적인 새누리당을 막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이해하지만, 지금까지의 방식으로 더 가서는 안 된다는 것이 우리의 숙제"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다르게 해보라는 국민의 열망으로 시작한 국민의당은 이제 멈출 수 없다"며 "지역구를 주고받는 연대로는 국민 다수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뭉치기만 한다고 표가 오지는 않는다"며 "앞을 보고 걷는 정당으로,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세돌·알파고 세기의 대결'을 언급하며 "충격과 공포는 항상 있었지만 인류는 늘 적응했고, 우리도 적응할 수 있다"며 "제가 두려워하는 것은 낡은 진보와 낡은 보수가 대립해 공생하는 정치"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야권연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 대표는 야권이 아닌 국민과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2016.03.13. mangusta@newsis.com
 그는 "이대로는 정권교체의 희망을 찾을 수 없다는 생각 속에서 국민의당은 그렇게 출발했다"며 "국민의당은 낡은 제도와 싸우기 위해 태어난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세, 정부 등 모든 것을 혁명적으로 바꾸겠다. 이번 총선은 변화를 이끌 세력을 선택하는 선거"라며 "놀라운 결과가 우리 앞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110여석의 제1야당이 뒤늦게 혁신과 변화를 말하고 있다"며 "한 개인의 개인기에 의한 변화에는 뿌리가 없고, 무엇을 하려는 지 조차 모르는 듯 갈팡질팡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김종인 대표가 말한) 북한괴멸론은 새누리당 내에서도 극우파들이나 하는 말"이라며 "평화와 통일을 지향해온 당의 정체성은 간데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더민주와의 연대가 불가능한 이유에 대해 "김 대표는 통합은 하겠지만 연대는 없다고 공언했는데 참 무례한 이야기"라며 "국민의당이 깃발을 내리고 오면 받아는 주겠지만 대등하게 손잡겠다는 말은 아니다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 당 지역구에 자객공천을 하는 한편 다른 지도부의 지역구를 비워뒀다고 하는 것은 협박과 회유이자 정치공작"이라며 "더민주의 패권이 강화되고 있으며, 지금의 야당으로는 정권교체의 희망을 만들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기자들로부터 "다른 지도부와 상의가 됐느냐"는 질문을 답고 "(천정배-김한길) 두 사람과 오전에 대화를 했다"며 "김한길 위원장에게 사퇴를 번복해줄 것을 설득했지만 어쩔 수 없는 것 같아 수용하기로 했고, (당무거부를 한) 천 대표에게는 복귀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김한길 위원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상임선대위원장을 재선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pj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