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이하이 "답 얻은 것 같아요"…3년 갈고닦은 Seoulite

등록 2016-03-15 12:11:16   최종수정 2016-12-28 16:45:2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가수 이하이(20)는 "답을 얻은 것 같다"며 웃었다.

 "앞으로도 이런(하고 싶은) 음악을 할 수 있다는, 해도 된다는 답을 얻은 것 같아요. 제 기대보다 훨씬 더 사랑해주셔서 정말 만족하고 있습니다."

 이번 앨범 '서울라이트(SEOULITE)'가 나오기까지 무려 3년이 걸렸다. 소속사(YG엔터테인먼트)에 소속 가수가 많은 탓에 뒤로 밀리기도 했고, 한참 준비를 하다가도 "이 방향은 아닌가" 싶어 다시 엎기도 했다. "거창하게 뭔가 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냥 걱정과 고민이 많았던" 3년을 그렇게 보냈다.

 고비는 공백을 1년 반 정도 지나서 왔다. 앨범 준비는 생각처럼 되지 않았고, "회장님"(양현석 YG 대표프로듀서)에게 서운한 마음도 들었다. 이러다 정말 잊힐까 외로웠고, 아무도 좋아해주지 않을까 두려웠다.

associate_pic
 지금에야 "저를 더 성숙하게 만들어준 시간"이라고 말하지만 아무래도 길긴 길었다. "3년은 좀 너무 길지 않았나. 2년 정도 쉬었으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할 수 있었을 것 같지만 좀 길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그런 고민과 한숨 쉬었던 순간이 저한테 좋은 도움이 됐던 것 같아요."

 이하이의 "고민과 한숨"은 앨범에 고스란히 담겼다. "색다른 걸 해 보고 싶기도 하면서도 대중이 좋아했던 제 모습을 이어가야 할 것 같기도 했고요. 3년 동안 성장했다고 기대하고, 오래 기다린만큼 더 좋은 결과물을 예상할 텐데 그걸 어떻게 하면 더 채워드릴 수 있을까."

 힙합그룹 '에픽하이'의 타블로, 투컷이 프로듀싱한 이번 앨범은 확실히 장르적이다. 딘, 코드쿤스트, '위너'의 송민호, 바버렛츠, '샤이니'의 종현, 도끼 등 각 분야의 내로라하는 뮤지션들이 이하이의 솔풀한 목소리와 합을 맞췄다.

associate_pic
 "계속 도전하고 싶고, 새로운 노래를 부르고 싶어요. 이번 앨범도 다섯 곡 모두 다른 장르지만 제 목소리로 통일감을 줬다고 생각하고요. 앞으로도 더 '딥한' 음악, 다양한 장르에 도전할 계획이에요."

 대중적인 것보다는 "하고 싶은 걸 많이 한 앨범이라서 걱정"도 했지만 진심과 열정이 담긴 앨범에 대중의 반응은 열광적일 수밖에 없다. 더블 타이틀곡 '한숨'과 '손잡아줘요' 뿐 아니라 수록곡까지 국내 음원차트를 석권했고, 아이튠스에서도 8개국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순항하고 있다.

 "자기가 잘 할 수 있는 걸 확실히 알고, 계속 열심히 하는 가수, 자기 색을 지키는 가수로 기억되고 싶었어요."

associate_pic
 3년 만의 컴백 전야, 잠을 잘 못 잘 정도로 떨렸다. 너무 기다려 온 무대였다. "아, 컨디션 조절을 했어야 하는데. 무대에 서니까 떨리기도 했고 또 생각보다 편하기도 했어요. 일단 기분이 좋았고요. 오랜만에 노래할 수 있어서 너무 즐겁고 행복합니다."

 남은 하프앨범 발매를 앞둔 이하이는 계속해서 "곧" "조만간"을 강조했다. 계속 오래 활동하고 싶지만 아직 정확한 발매 날짜나 트랙리스트도 정해진 건 없다. 좋은 노래로 나머지 반이 채워지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그리고 그 트랙리스트에 작사가·작곡가로 이름을 올리는 건 이하이의 "숙제"다.

 "솔직한 저의 얘기를 하고 싶어요. 곡을 받아서 부르다 보면 가끔 공감이 안 될 때가 있었어요. 제가 가사를 쓰고 노래를 부르면서 스스로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가사와 멜로디를 쓰면 좋을 것 같아요. 앞으로 나올 앨범에 제 노래를 넣을 수 있게 열심히 연습하고 있습니다."

 joi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