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초점]노래대결 TV프로 봇물, 음악예능 제2전성기? 가수 혹사?

등록 2016-03-31 06:59:00   최종수정 2016-12-28 16:50:2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SBS TV '보컬전쟁-신의 목소리'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들이 출연하는 TV 음악 예능프로그램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앞서 시청자 오디션 프로그램이 인기를 누렸다. 엠넷 ‘슈퍼스타 K’, MBC TV ‘위대한 탄생’, SBS TV ‘일요일이 좋다-K팝 스타’ 등이다.  

 가수들이 경연하는 포맷의 프로그램이 뒤를 따랐다. MBC TV ‘일밤-나는 가수다’를 시작으로 KBS 2TV ‘불후의 명곡’ 등으로 이어지며 정점을 찍었다.

 이후 반응이 시들해지자 가수뿐 아니라 노래 좀 한다는 연예인들이 복면을 쓰고 노래로만 가창 대결을 벌이는 MBC TV ‘일밤-복면가왕’으로 다시 불씨를 지폈다.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은 왕년의 인기가수들을 재조명하고 있다.  

 유행하는 음악 예능프로그램의 특징은 시청자와 가수가 함께 출연한다는 점이다.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가 선봉장이다.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노래하는 얼굴만 보고 게스트로 출연한 가수가 실력자인지 음치인지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1월 종방한 시즌2 최종화는 유료플랫폼가구 평균 3.7%, 최고 시청률 4.8%를 거뒀다.

 인기에 힘 입어 하반기에 세번째 시즌을 내보낸다. 해외에 포맷을 잇따라 수출, 태국의 지상파 TV채널 워크포인트에서 ‘아이 캔 시 유어 보이스 타일랜드(I Can See Your Voice Thailand)’라는 제목으로 제작, 방송돼 최근 10화는 평균 4.3%를 기록하기도 했다. 중국 전역에 방송되는 장쑤 위성채널에서 이달 27일 첫 전파를 탄 중국판 ‘너목보’도 평균시청률 1%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도 제작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MBC TV '듀엣 가요제'
 30일 첫 방송한 SBS TV ‘보컬전쟁-신의 목소리’와 4월8일 첫 방송하는 MBC TV ‘듀엣 가요제’ 역시 시청자들이 중심에 선다. 다만 ‘신의 목소리’는 아마추어 시청자가 프로 가수와 대결하는 포맷, ‘듀엣가요제’는 아마추어 시청자와 프로 가수가 힙을 합쳐 똑같은 형식의 다른 팀들과 대결하는 포맷이다.  

 ‘K팝스타’ 후속으로 4월17일 방송하는 ‘판타스틱 듀오’ 역시 ‘신의 목소리’ ‘듀엣 가요제’와 큰 틀에서 비슷하다. 가수와 그의 팬이 함께 부르는 협업 무대를 선보이는 형식이다.  

 힙합으로 장르를 한정한 JTBC ‘힙합의 민족’은 그나마 콘셉트가 차별화됐다. 배우 김영옥, 이용녀, 양희경, 이경진, 문희경과 MC 최병주, 에어로빅 강사 염정인, 경기명창 김영임 등 평균연령 65세 할머니들이 래퍼가 되는 과정을 담는다. 그러나 형식은 엠넷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같은 기존의 힙합 경연 프로그램과 비슷하다. MC스나이퍼, 피타입, 한해, 키디비, 치타, 딘딘 등이 프로듀서로 나선다. 주 출연자들이 음악에는 거의 문외한이라는 점에서 시청자가 프로 가수들과 협업하는 ‘듀엣 가요제’, ‘판타스틱 듀오’와 노선이 비슷하다.  

 음악 예능프로그램이 우후죽순 격으로 끊임없이 생기는 이유는 그마나 시청률이 나오기 때문이다. 노래 자체 만으로도 시청자의 관심을 끄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음악예능이 비슷한 시기에 난무하는 것에 피로도를 호소하고 있다. 최근 ‘먹방’ ‘쿡방’이 인기를 누리자 비슷한 콘셉트의 요리 프로그램이 난무하는 흐름과 비슷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JTBC '힙합의 민족'
 특히 가수들의 피로도는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요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예능프로그램으로 주목 받는 것이 자신의 신곡이나 콘서트를 그나마 알릴 수 있는 통로가 돼 어쩔 수 없이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음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기획사 관계자는 “음악 예능의 표피를 둘러싸고 있지만 예능 자체에 출연하는 것이 가수에게 쉬운 일이 아니다. 잘해봤자 본전이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잠깐 동안의 반짝 관심이라도 가수가 음원과 콘서트로만 활동을 이어나가기 힘든 상황에서 어느 정도 도움을 주는 건 사실이라 출연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예능에 출연하는 가수들은 한정됐다. 가창력과 함께 인지도를 갖추고 있어야 시청률 장사가 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앞서 다른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이들이 또 다시 새 음악 예능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치게 됐다. ‘신의 목소리’에 출연하는 거미, 박정현, 윤도현, 김조한은 이미 ‘나는 가수다’를 통해 재조명됐다. ‘듀엣 가요제’의 ‘EXID’ 솔지, 밴드 ‘버즈’의 민경훈, ‘노을’의 강균성, ‘f(x)’의 루나도 ‘복면가왕’으로 가창력을 인정 받았다. 이선희, 변진섭, 임창정, 태양, 엑소 등 신구가 조화를 이룬 ‘판타스틱 듀오’의 라인업은 그마나 나은 편이다.

 MC 또한 한정돼 가수 성시경은 ‘신의 목소리’, ‘듀엣 가요제’의 MC를 동시에 맡게 됐다. 성시경은 28일 한 시간 간격을 두고 열린 두 프로그램의 제작발표회에 모두 나오기도 했다.  

 무엇보다 가수들은 ‘내 신곡을 부르지 않는다’는 점을 안타까워한다. 아무래도 시청자의 관심을 끌기에는 자신 뿐 아니라 다른 가수들의 기존 히트곡이 안정된 선택지이기 때문이다. 가요계 관계자는 “예능프로그램과 가수들이 윈윈하는 프로그램이 필요한데 현재 흐름은 반짝 관심에만 신경을 쓰고 가수들을 소비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realpaper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