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구조조정 급물살③]업종별 상황맞춘 세밀 전략 필요

등록 2016-04-22 11:30:21   최종수정 2016-12-28 16:57:1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황의준 기자 = 전문가들과 관련 업계 관계자들은 대체적으로 구조조정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업종별로 상황에 맞는 세밀한 전략이 세워져야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일부에서는 구조조정에 여전히 이의를 제기하는 목소리도 강하다.

 조선업계의 한 관계자는 "조선업계 구조조정은 당연히 필요하다. 지금 상황이 공급과잉 상태임은 틀림없다"며 "각 조선사의 생산능력은 넘치고 일감은 줄고 있으므로 어떤 식으로든 공급과잉을 해소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의 말처럼 조선업체 1~2개를 줄이든지 아니면 각사가 생산능력을 줄이는 식으로 공급과잉을 해소하는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양형모 연구원은 "빅3 조선소의 사업 통폐합이 진행되면 경쟁이 완화되고 가격 경쟁력이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해양플랜트사업 통폐합이 이뤄질 경우 적자 산업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강대 경영학부 김민균 교수는 철강업 구조조정과 관련, "기업 단위의 구조조정과 경쟁력 강화만으로는 철강산업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힘들다"며 "철강업체들은 전략적 인수합병(M&A)을 통한 산업 차원의 구조조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원샷법 발효 이후 공급 과잉이 이뤄지는 산업에서 인수합병에 필요한 비용은 크게 줄어들게 됐다"며 "포스코, 현대제철 등 경쟁력 있는 기업을 중심으로 산업 구조를 재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양대 국제학대학원 김광석 교수도 "과잉공급은 사실이다. 글로벌 과잉공급과 신진국들의 추격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산업규모를 구조조정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며 "기업들의 자발적인 구조조정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뒷받침되는 그림이 이상적"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석유화학업계의 한 관계자는 "업계에서도 당연히 구조조정에 찬성을 할 테지만 내가 아닌 상대방이 설비를 줄였으면 할 것"이라며 "설비를 줄여 국내적으로라도 과잉이 해소되면 수익성이 좋아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구조조정 방식에서 이견을 내놓고 있다.

 해운업계의 한 관계자는 "해운산업은 매우 중요하고 특히 정기선 사업은 자본집약적인 국가기간 산업이라 공적인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현대상선이나 한진해운이 법정관리 등 기업 회생절차에 들어가면 굉장히 어려워진다. 나중에 회생이 돼도 대외 신뢰도가 떨어져 국제해운동맹에 못 들어가기 때문에 회생 절차에 들어가지 않은 상황에서 처리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KDB산업은행이 현대상선의 최대 채권자이니 출자전환해서 최대주주가 돼 현대상선을 직접 관리해야 한다"며 "제대로 회사를 살린 뒤 나중에 고려해운이나 장금상선 등 국내 중견 정기선사들과 합병을 시키는 게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특히 석유화학업계에선 구조조정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어제 주요 석유화학회사들 1분기 실적이 나왔는데 구조조정이란 말이 무색하게 실적이 좋았다"며 "테레프탈산(TPA) 등은 석유화학산업에 있어서 비중이 매우 작은 제품이라 TPA산업에 문제가 있다고 전체 석유화학산업의 구조조정을 운운하는 것은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격"이라고 꼬집었다.

 또다른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도 "석유화학부분은 구조조정 흐름에서 비켜났다고 본다"며 "어제 LG화학이 호실적을 발표했듯이 각 석유화학업체들이 호실적을 발표하고 있고 중국시장이 자의든 타의든 TPA 공급량을 줄이고 있어서 TPA시장 자체도 살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flas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