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곽도원 "나 감독과 함께하면서 내 한계 깨졌다"

등록 2016-05-11 07:50:00   최종수정 2016-12-28 17:02:2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배우 곽도원(42)은 인터뷰 내내 "해내야 했다"고 반복해서 말했다.

 영화 '곡성'은 그의 첫 주연작이다. '곡성'은 최근 몇 년간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가장 강력하게 관객을 몰아치는 작품이다.

 곽도원이 연기한 종구는 미쳐가는 딸을 살리려는 아버지이면서 도저히 그의 머리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이 세계'를 대면하는 남자다. 결코 편하게 대할 수 있는 영화가 아니다. 편하게 연기할 수 있는 캐릭터도 아니다. 특히 종구는 러닝타임 157분 중 140여분에 등장한다.

 곽도원은 현재 한국영화계에서 가장 뛰어난 조연배우로 평가받는다. 2012년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를 시작으로 '변호인'(2013) '타짜-신의 손'(2014) 등에서 자신이 출연하는 장면만큼은 같이 호흡한 최민식, 송강호 못지않게 빛나는 연기를 했다. 하지만 주연배우로는 아니다. 주연을 맡아본 적이 없다.

 "잘하고 못 하고를 떠나서 제가 열심히는 해요. 그건 정말 자부해요.(웃음) 그런데 이번 작품을 할 때는 한계를 느꼈어요. 그 한계를 뛰어넘어야 하는 현장이었어요."

 이해할 수 없는 살인사건을 처음 맞닥뜨린 종구의 감정은 어땠을까. 사건의 실체를 파악해가면서 종구는 공포를 느끼고, 딸 효진이 희생당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그는 분노한다. 딸의 희생을 막기 위해 뛰어다닐 때 그는 폭주한 기관차 같다.

associate_pic
 영화가 진행될수록 종구의 감정은 서서히 고조된다. 영화 속 시간 순서대로 연기할 수 있다면 크게 문제 될 게 없지만, 촬영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이야기 전개와는 무관하게 진행된다. 곽도원도 "그게 제일 힘들었다"고 했다.

 "감정이라는 게 숫자처럼 딱 떨어지는 게 아니잖아요. 그땐 정말 '멘붕'이었어요. 제가 얼마큼 했는지 모르겠는 거예요. 하도 왔다 갔다 하면서 촬영을 하니까요. 나홍진 감독도 잘 모르겠다고 하더라고요. 결국 한 장면을 여러 가지의 감정의 버전으로 찍어야 했어요."

 최선을 다하는 곽도원과 완벽함을 추구하는 나홍진은 찍고 또 찍었다. '외지인'(쿠니무라 준)의 집에서 벌어지는 액션신은 사흘 분량으로 정해져 있었지만, 일주일간 촬영했다. '무명'(천우희)과의 골목길 장면은 사흘 분량이던 걸 닷새를 밤을 새워가며 찍었다. 종구가 친구들과 개울가를 건너는 단 몇 초의 장면을 위해 곽도원은 종일 개울가를 뛰어다녔다.

 곽도원은 "몸은 힘들었지만, 머리는 맑아지는 현장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나 감독과 함께하면서 제 한계가 깨지는 느낌이었다"며 "더는 올라갈 데가 없는 것 같은데 그것이 또 깨지는 것을 보면서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느꼈다. 그래서 머리가 맑았다"고 덧붙였다. "전 치열한 게 좋아요. 제가 무명 생활이 꽤 길었잖아요."(웃음)

 곽도원은 그러면서 "해내야 했다. 배우는 결과로 평가받는 직업"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곽도원의 최선이 평가를 받은 것인지 '곡성'은 오는 11일(현지시각)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69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초청됐다. 곽도원도 세계 최고의 영화제를 경험하기 위해 칸으로 간다.

 "칸이요? '깐느박' '칸의 여왕' 이런 말이 있잖아요. 전 그런 거 알지도 못했어요. 제 꿈에 칸은 있지도 않았다니까요.(웃음) 그건 지금도 마찬가집니다. 전 영화판에 들어오면서 이왕 하는 거 조연상이나 한번 받아보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근데 받았잖아요. 그리고 주연도 맡았잖아요. 12일('곡성' 개봉일)이면 제 모든 꿈은 완성돼요."

 "새로운 꿈을 찾아봐야 한다"고 말하던 곽도원은 다시 연기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정말 잘해야 해요. 찰나의 선택, 찰나의 결정이거든요. 관객은 딱 보면 알아요. 진짜 열심히 해야 돼요. 비슷비슷하게만 하면 저라도 절대 다시 안 봐요."

 곽도원은 관객이 영화관에 앉기까지의 과정을 풀어놨다. 영화 볼 날짜를 정하고, 무슨 영화 볼지를 정하고, 영화 시간을 정하고, 몇 시에 만날지 정하고, 만나지 전에 차를 마실지 밥을 먹을지 정하고, 영화 끝나고 뭐할지를 정하기까지…, 따지고 보니 영화 한 편 보기 위해 정말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

 "그거 봐요. 대충할 수 없잖아요. 하하하~"

 jb@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