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새누리 쇼크, '친박계 저항'에 비대위-혁신위 출범 무산

등록 2016-05-17 15:31:02   최종수정 2016-12-28 17:04:1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동현 이현주 홍세희 정윤아 기자 = 새누리당이 17일 '친박계의 저항'에 비대위, 혁신위 출범이 무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총선 참패 수습책으로 내놓았던 '정진석 비대위'와 '김용태 혁신위'가 모두 무산되면서 새누리당은 '분당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대혼돈 속으로 빨려들어가는 양상이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정진석 비대위'와 '김용태 혁신위'를 추인할 예정이었다. 새누리당 당헌에 따라 혁신위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상임전국위에서 당헌 개정안이 마련돼야 하는데, 상임전국위에서부터 의결정족수 미달로 제동이 걸린 셈이다.

 또 뒤이어 열릴 예정이던 전국위 역시 정족수 미달로 회의 개최 자체가 무산됐다. 전국위는 '정진석 비대위'를 추인하기 위한 절차였지만 의결정족수 미달로 표결 조차 하지 못하면서 '정진석 비대위' 역시 법적 근거를 잃게됐다. 이날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의 회의 개최 무산은 친박계가 조직적인 저항에 나선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박대출 김태흠 이장우 김선동 당선인 및 의원 등 친박계 초재선 20인은 전날 집단 기자회견을 갖고 김용태 혁신위원장과 일부 비대위원 인선을 문제 삼으며 비대위-혁신위 추인 불가 가능성을 경고했다.

 총선 참패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한 친박계로서는 표 대결을 통한 혁신위-비대위 무력화 보다는 '표결'에 참여하지 않는 소극적 저항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혁신위원장에 내정됐던 김용태 의원은 곧바로 혁신위원장 직을 던지며 친박계를 맹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전국 상임위와 전국위원회가 동시에 무산됐다"며 "국민들과 당원들께 엎드려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그는 "지난 이틀간 우리 새누리당은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마지막 기회를 가졌었다"며 "당원들과 국민들의 마지막 기대를 한 몸에 받았지만 오늘 새누리당에서 정당 민주주의는 죽었다. 새누리당이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잃었다"고 상임전국위를 무산시킨 친박계를 정면 비판했다.

 그는 "저같은 사람에게 3번 연속 국회의원으로 만들어준 은혜를 주신 국민들께 정말 죽을 죄를 지었다"며 "저는 혁신위원장을 사퇴한다"고 혁신위원장 사퇴를 발표했다. 이어 "국민에게 무릎을 꿇을지언정 그들에게 무릎을 꿇을 수 없다"며 "이제 국민과 당원들께 은혜를 갚고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겠다"고 이날 회의 무산 책임을 친박계에 돌렸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상임전국위 무산 직후 굳은 표정으로 기자들의 질문에 일체 답하지 않고 서둘러 회의장을 빠져나가는 등 친박계에 대한 분노를 에둘러 표시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전국위와 상임전국위 모두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며 "정말 죄송하다. 국민들의 질책을 달게받겠다"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nyk9002@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