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종합]STX조선해양, 서울중앙지법에 법정관리 신청

등록 2016-05-27 23:01:17   최종수정 2016-12-28 17:07:3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STX조선해양 채권단이 법정관리행을 결정한 25일 오후 서울 중구 후암로 STX 서울사무소 앞에서 직원이 통화를 하고 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회사를 살리기 위해 4조원을 투입했고, 무역보험공사가 6백억원을, 농협과 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도 1조 9천억원을 지원했지만 채권단은 자율협약 3년만에 법정관리행을 결정했다. 2016.05.25.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황의준 기자 = STX조선해양은 27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파산3부(수석부장판사 김정만)는 STX조선으로부터 법정관리 신청을 받은 뒤 이병모 STX조선 사장과 관련 임직원을 불러 회생절차 진행방향을 논의했다.

 재판부는 오후 8시 STX조선의 자산을 동결하는 보전처분과 채권자들의 강제집행을 금지하는 포괄적 금지명령도 함께 내렸다.

 재판부는 다음주 중 STX조선 진해조선소 등 현장을 방문해 현황을 점검하고 협력사, 근로자 등 이해관계인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이후 회생가능성을 검토해 법정관리에 들어갈지 곧바로 청선절차를 밟을지를 결정하게 된다.

 STX조선은 이날 사내소식지를 통해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임직원들에게 알렸다. 이 회사는 "자율협약 체제에서 내년까지 수주가 남아있는 선박을 정상 건조해 대금을 받더라도 7000억원의 자금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해외 선주사의 손해배상채권 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회생절차를 통한 법적대응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일부 호선의 건조 취소에 따른 부담도 있지만 선주사와 불리한 계약에 의한 악성 부채를 청산함으로써 회생의 발판이 될 수도 있다"며 회생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지혜 기자 = 산업은행은 25일 채권단 회의를 열고 STX조선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hokma@newsis.com
 STX조선 관계자는 "일부 청산가치가 높다는 여론 때문에 임직원과 협력사, 납품업체 직원들의 걱정이 많다"며 "꼭 회생할 수 있도록 진인사대천명의 심정으로 55척의 선박을 성공적으로 인도하고 시장이 회복하기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STX조선은 조선업 장기불황을 버티지 못하고 2013년 4월부터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공동관리를 받아오고 있다. 그간 4조5000억원이 넘는 공적자금이 투입됐지만 경영환경은 별반 나아지지 않았다. 이 회사는 지난 2013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1조5000억원, 2014년 3140억원, 지난해엔 210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편 STX조선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지난 25일 채권단 실무회의를 열고 "자율협약을 지속할 경제적 명분과 실익이 없고 회생절차 신청이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힌 바 있다.

 flas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