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생활

[김정환의 맛볼까]휴가철 늦잠 자고 즐기는 호사, 특급호텔 브런치

등록 2016-07-31 06:24:49   최종수정 2016-12-28 17:26:3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파크 하얏트 서울 '코너스톤'은 오는 8월31일까지 매주 토, 일요일 '샴페인 브런치 앳 더 파크' 프로모션을 펼친다.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제아무리 휴가철이라지만 인파에 치이고, 성수기 요금에 시달릴 것이 뻔해 국내든, 국외든 아무 데도 가고 싶지 않다.

 그래서 택한 '방콕'.

 명색이 휴가인데 일찍 일어나기는 싫다. 그렇다고 늦게 일어나서 차려 먹기도 거부감이 든다.

 이럴 때 서울 시내 특급호텔 레스토랑의 '브런치'가 제격이다.

 호텔이라고 해서 옷을 격식 있게 차려입을 필요도 없다. 오히려 가벼운 복장으로 가면 마치 그 호텔에서 지난밤 자고 와 여유 있는 아침을 즐기는 기분도 낼 수 있을 테니….

○…서울 강남구 삼성동 파크 하얏트 서울은 오는 8월31일까지 매주 토, 일요일 각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 '코너스톤'에서 '샴페인 브런치 앳 더 파크' 프로모션을 펼친다.

 기존 인기 높은 '주말 브런치'에 프리미엄 샴페인을 무제한으로 곁들여 즐기도록 꾸민다.

 주말 브런치는 갓 구워낸 '패스추리'와 웰컴 드링크로 시작해 애피타이저와 신선한 해산물 요리, 이탈리아 정통 디저트를 뷔페식으로 제공하고, 이탈리아식 달걀 튀김 요리 '모나치나', 미니 요리인 '토마토 수프' '파스타' '리소토' 등, 메인요리를 즉석에서 조리해 테이블로 서비스한다.

 애피타이저는 각종 패스추리를 비롯해 '유기농 샐러드' '수입 치즈 셀렉션' '이탈리아식 생선회' '훈제연어' '타르타르' 등을 차린다. 디저트는 '홈메이드 젤라토' '럼 바바' '비스코티' '판나코타' '티라미수' 등을 준비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클락식스틴' 전경.
 메인요리는 '스테이크' '로브스터' '오늘의 생선' '양 갈비' '소고기 버거' 등 5종(택1)이 있다. 어린이용 메인요리로 '감자 뇨끼' '미트볼' 등도 마련한다.

 웰컴 드링크 1잔, 커피 또는 차 1잔 등 포함 1인 9만9000원. 단, 동반 만 12세 이하 어린이 2인까지 무료.

 5만원 추가 시 프랑스 프리미엄 샴페인 '떼땡져'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서울 광진구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은 올해 연말까지 매주 일요일 오전 11시에서 오후 2시 그릴 전문 레스토랑 '클락식스틴'에서 브런치 뷔페 '브런치 온 더 클라우드'를 진행한다.

 '수프' '샐러드' '훈제연어' '스시' '해물 모둠' '디저트' 등 다채로운 메뉴를 뷔페식으로 제공하고, '참숯에 구운 안심구이' '해산물 스파게티' '양파 크림소스를 곁들인 연어구이' 등 메인 메뉴(택1)를 만든다.

 한강과 아차산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전망은 '서비스'다.

 성인 7만원, 초등학생 4만5000원, 미취학 어린이 3만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은 연중 매주 토,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30분까지 호텔 대표 레스토랑 '37 그릴 앤 바'에서 새로운 콘셉트의 '주말 런치 릴랙스'를 선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콘래드 서울 '37 그릴 앤 바'의 '주말 런치 릴랙스' 중 '에스페타다'.
 호텔 최상층(37층)에 있는 덕에 눈앞에 펼쳐지는 한강과 도시의 환상적인 풍광은 덤이다.

 엄선한 '샐러드와 콜드 컷'을 뷔페식으로 차리고, '오늘의 특선 수프' '핫 애피타이저 플래터'를 테이블로 서비스한다. 핫 애피타이저 플래터는 일행이 함께 나눠 먹을 만한 양을 제공하며, 37 그릴의 인기 메뉴인 포르투갈식 꼬치 그릴 요리 '에스페타다'를 셰프가 직접 트롤리 서비스로 제공한다.

 1인 메인 메뉴로 '비프 립' '한우 텐더로인' '치킨' '로브스터' '데일리 씨푸드' '탈리아텔레' 등 6종(택1)이 있다.

 2인 메인 메뉴로는 돼지고기·소고기·해산물 등으로 만든 '서프 앤 터프', 쇠고기·새우·달걀·감자 등을 곁들인 '스테이크 앤 에그'(택1) 등을 준비한다.

 '셰프의 치즈' '디저트 테이블' 등으로 마무리한다.

 1인 6만9000원. 소믈리에가 엄선한 와인(잔당 2만원), 무제한 생과일주스 또는 음료(4만9000원)를 별도 판매한다.

 ac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