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정현 체제…비박계와 내전, 야당과는 전면전

등록 2016-08-09 20:58:55   최종수정 2016-12-28 17:29:1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비박계, 전열 재정비해 대반격 예고  야권, 여소야대 파워 예고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9일 호남 출신 최초로 보수당의 수장으로 선출되는 역사를 썼지만, 그의 앞날이 순탄할 것으로 보는 이는 많지 않다.

 안으로는 비박계와의 내전, 밖으로는 야당과의 전면전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정현 신임 당 대표는 취임 일성으로 "지금 이 순간부터 새누리당에는 친박, 비박 그 어떤 계파도 존재할 수 없다"고 계파 종식을 선언했다.

 하지만 호남 출신인 이 대표가 보수당 대표에 오를 수 있었던 결정적 배경은 그가 친박계를 대리하는 대표주자라는데 있다. 친박계의 조직표를 받고 당권을 틀어쥔만큼 앞으로 비박계와의 갈등과 대립은 더욱 클 것이라는 것이 지배적인 관측이다.  

 더욱이 이번 전대에서 비박계 수장 김무성 전 대표는 노골적인 비박계 지원에 나서는 베팅을 감행했다. 심지어 박근혜 대통령까지 공격하면서 차기 대권을 위한 무한 권력투쟁을 시작했다.

 비록 이번 전대에서 비박계가 맥없이 무너지며 김 전 대표의 대선가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고는 하지만, 김 전 대표를 비롯한 비박계가 이대로 쉽사리 물러서지는 않을 것이다. 4·13 총선에서 친박계는 이미 국민들로부터 '탄핵'을 당했고, 그런 친박계가 전위에 나서면 정권재창출에 무조건 실패할 것이라는 것이 비박계의 판단이다. 

 따라서 비박계는 조만간 전열을 정비해 대반격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이런 비박계를 이정현 당 대표를 비롯한 친박계 지도부가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특히 당권은 쥐었지만 여전히 친박계를 대표하는 인물, 차기 대권주자가 없다는 것이 친박계의 아킬레스건이다. 대오를 끝까지 일사불란하게 이끌어 갈 수 있는 구심점이 없다는 것이다.  

 내전도 버겁지만 야당과의 전면전은 더욱 난감한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다.

 여야는 총선 이후 '협치'를 내걸며 순항하는 듯 했으나, 최근 '사드 국면'을 지나면서 박근혜 대통령과 야당이 곧바로 맞서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새누리당이 제어 할 여지가 없는 국면으로 흐르고 있다.

 이런가운데 야당은 단일대오를 형성하면서 '여소야대'의 파워를 경고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정현 대표가 호남 출신이기에 역대 보수당 대표들보다는 야당과의 소통이 원만하지 않겠냐는 전망도 있지만, 이 대표가 80년대 민정당에서 정치를 시작한만큼 단순히 같은 동향이라는 이유에서 야당 인맥이 많고 소통이 잘 될 것이라는 것은 오산이라는 반론도 있다.   

 더욱이 올해와 내년은 차기 대권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맞붙는 시기여서 여당 대표가 야당과 협치를 이룰 정치적 선택지가 적다는 것이 중론이다.

 nyk9002@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