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우조선 25억 비리' 남상태 전 사장 "혐의 사실 큰 내용은 인정"

등록 2016-08-10 12:00:14   최종수정 2016-12-28 17:29:2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남상태 측 "기록 검토 안돼"…차후 의견 밝힐 예정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대우조선해양 비리 사건으로 기소된 남상태(66) 전 사장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대략적으로 큰 내용은 인정한다"고 밝혔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현용선) 심리로 열린 배임수재 및 업무상 횡령 혐의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남 전 사장은 "(혐의에 대해) 대략적으로 큰 내용은 인정한다"며 "자세한 것은 변호인과 상의한 후에 말하겠다"고 밝혔다.

 남 전 사장 측 변호인은 "기록을 보지 못해 검토가 아직 안 됐다"면서 "차후에 기일을 지정해주면 의견을 밝히겠다"고 요청했다. 또 국민참여재판에 대한 의사도 다음 기일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차명지분을 취득한 것은 통상적인 투자와 다르다"며 "투자 손실이 있을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았고 원금이 보장돼 그만큼 특혜가 있는 지분 취득이었다"고 주장했다.

 남 전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에 재임하던 기간(2006년 3월~2012년 3월)에 측근들이 운영하는 업체에 특혜를 주고 뒷돈을 챙기는 등 20억원에 달하는 5건의 배임 수재 혐의와 4억7800만원 상당의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조사결과 남 전 사장은 인도네시아 잠수함 수출 계약과 관련해 무기중개 브로커 최모씨로부터 부정한 청탁을 받고 2014년 3월과 10월 두차례에 걸쳐 5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업은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3척을 인도네시아에 수출하는 1조2000억원 상당 규모였다. 남 전 사장은 최씨로부터 "내가 아는 사람이 이 계약 중개인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을 받은 뒤 그 대가로 뒷돈을 싱가포르 계좌로 몰래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남 전 사장은 또 측근에게 일감 몰아주기를 한 물류회사 B사의 하청업체까지 고등학교 동창 A씨가 맡아 수십억원의 일감을 수주하도록 한 혐의도 받았다. B사는 구속기소된 남 전 사장의 측근이자 물류운송 협력업체 H사 정모 회장이 실소유자로 있다.

 남 전 사장은 2011년 1월 A씨의 업체를 B사의 하청업체로 지정해준 대가로 2014년 5월부터 지난 6월까지 자신의 운전기사 월급 3000만원을 A씨로부터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정 회장으로부터 자항식 대형수송선 관련 사업 수주와 관련해 일감을 몰아주고 그 회사들의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 배당을 받는 식으로 14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남 전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의 해외 지사 2곳에서 조성된 50만달러(한화 4억7800만원 상당)의 비자금을 횡령해 해외 페이퍼컴퍼니 N사의 지분을 차명으로 사들인 혐의도 있다.

 남 전 사장에 대한 2차 공판준비기일은 오는 31일 오전 10시20분에 열린다.

 aka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