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박 대통령 소폭 개각…조윤선 조경규 김재수 입각

등록 2016-08-16 10:35:20   최종수정 2016-12-28 17:30:4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이 16일 오전 춘추관에서 일부부처에 대한 장·차관 개각 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는 장관급 인사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 조윤선 전 여성가족부장관,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 김재수 농수산유통공사사장, 환경부장관에 조경규 국무조정실 2차장을, 차관급 인사로 국무조정실 2차장에 노형욱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 산업통상자원부차관에 정만기 청와대 산업통상자원비서관, 국민권익위 부위원장에 박경호 현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농촌진흥청장에 정황근 청와대 농축산식품비서관을 내정했다. 2016.08.16.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문화체육관광부·환경부·농림축산식품부 등 3개 부처 장관과 4개 부처 차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이번 개각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5개 부처를 대상으로 지난해 12월21일 단행한 총선용 개각 이후 8개월 만의 개각이다.

 박 대통령은 이번 개각에서 문체부 장관에 조윤선 전 여성가족부 장관을 내정했다. 조 내정자는 18대 국회의원과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역임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개각 발표 브리핑에서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조예가 깊고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는 분"이라며 "정부와 국회에서의 폭넓은 경험과 국정에 대한 안목을 토대로 문화예술을 진흥하고 콘텐츠, 관광, 스포츠 등 문화기반 산업을 발전시켜 문화융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장관에는 김재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이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30여년간 농림축산식품 분야에 재직하며 농식품부 1차관, 농촌진흥청장 등을 역임했다.

 김 수석은 "풍부한 경험과 강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농림축산식품 분야를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고 경쟁력을 제고해 농촌 경제의 활력을 북돋아나갈 적임자"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또 박 대통령은 환경부 장관에 조경규 국무조정실 2차장을 내정했다. 국조실 경제조정실장과 사회조정실장, 기재부 사회예산심의관 등을 역임했다.

 김 수석은 "환경 분야를 비롯한 정부 정책 전반에 대한 풍부한 식견과 조정 능력을 갖춘 분"이라며 "정부 각 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기후변화, 미세먼지 등 환경 관련 현안을 조화롭게 풀어나가고 친환경에너지타운 등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차관급으로는 국조실 2차장에 노형욱 기재부 재정관리관이,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에 정만기 대통령비서실 산업통상자원비서관이 임명됐다.

 김 수석은 노 신임 국조실 2차장에 대해 "기재부 사회예산심의관, 보건복지부 정책기획관 등을 역임하며 정부 부처의 경제·사회 정책 전반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식견을 보유했다"며 "29년간 재정·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직을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부처간 정책조정, 현안 대책 수립·추진 등 업무를 원활하게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정 신임 산업부 1차관에 대해서는 "산업부 산업기반실장 등 부처의 주요 보직을 역임한 산업 및 무역정책 전문가"라며 "산업 전반에 대한 폭넓은 식견과 기획력 및 추진력을 바탕으로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해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주력 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박경호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를, 농촌진흥청장에 정황근 대통령비서실 농축산식품비서관을 각각 임명했다.

 김 수석은 "박 신임 권익위 부위원장은 26년간 법조인으로 활동하며 부패 방지에 기여해 온 분"이라면서 "권익위에서 법무보좌관을 역임하고 현재도 권익위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일하고 있어 권익위 업무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깨끗하고 투명한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 신임 농촌진흥청장에 대해서는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을 역임한 후에 현 정부 초기부터 농축산식품비서관으로 재직해 온 농업·농촌 정책 전문가"라며 "정부 정책에 대한 깊은 이해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농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향상시키고 농업인의 복지를 향상시킬 적임자"라고 전했다.

 ephite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