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9급 공무원도 '하늘의 별따기'…대한민국 슬픈 자화상

등록 2016-11-02 17:48:22   최종수정 2016-12-28 17:52:2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오찬호의 '대통령을 꿈꾸던 아이들은 어디로 갔을까'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지원자 22만 명, 평균 경쟁률 54 대 1.  9급 공무원 시험에 몰려들어 공무원 되기도 '하늘에 별따기'인 시대다.

 '신의 직장' 공무원이 되기 위해 이토록 많은 사람들이 몰려드는 이유는 아무것도 보장 받을 수 없는 개인의 삶이 너무나 불안하기 때문이다. 성공과 안정을 담보하는 현실적인 꿈이 아니면 인정받을 수 없고, 경쟁에서 버티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 없는 한국에서 우리는 도대체 어떤 희망을 찾을 수 있을까.

 과거와는 달리 20년을 살아도 내 집 마련이 불가능하며, '티끌은 모아봤자 티끌'일 뿐이라고 한다.

 청년 문제를 말할 때 흔히 쓰는 'N포 세대'나 '금수저·흙수저'라는 단어는 웬만큼 기회가 있어도 이미 평등하지 못한 출발선을 경험할 수밖에 없는 시대로 악화되었음을 증명하는 사례다.

  부모들은 늙어서도 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을 택하길 원하며, 당연히 학생들의 선망 직업 1위는 '공무원'이다. 수많은 이들이 안정성만을 좇는 것은 자신의 삶이 워낙 안정적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는 노량진에서 '공무원이 되고픈 사람들'을 밀착취재하며 그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개인이 누려야 할 평범한 권리를 보장해주지 않는 한국사회의 민낯을 낱낱이 파헤쳤다.

 각종 스펙을 요구하는 취업 경쟁에서 밀려난 명문대 학생, '지잡대' 출신이라는 불평등을 피하고 싶은 지방대 학생, 부당한 월급과 노동에 지친 비정규직 노동자, 저녁 없는 삶을 살아야 하는 회사원, 오십 살도 안 되어 은퇴한 중년, 사회 경력이 단절된 주부, 수능 대신 공무원 시험을 선택하는 고등학생, 공무원 말고는 사회 진출이 불가능한 장애인 등 이들이 공무원 시험을 결심하게 된 이야기를 하나로 모으면 '가장 객관적인 한국의 모습'이 완성된다. 각 계층의 사람들이 행복하게 살 수 없는 '헬조선'에서 그나마 희망을 발견할 수 있는 유토피아는 '9급 공무원'뿐이라는 사실이다.

"한국인들은 이미 인간이면서 '인간이 되기 위한' 경쟁을 한다. 누구나 실패하면 인간답지 못한 삶을 살 수도 있다는 강박이 만연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어떤 일을' 선택하느냐가 무척이나 중요하니 사회 전반적으로 '안정적이고 검증된 직업군'(그래서 공무원!)에 대한 맹목적 선호가 매우 높아질 수밖에 없다. (중략) 부모들은 "늙어서도 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을 택하라"고 밥 먹듯 말한다. 그리고 자녀가 장래희망을 쓰는 칸에 '교사'나 '공무원'을 적으면 안심한다. 그래서 '임용고시', '공무원 시험'이 한국에서는 특수가 된다."(p.104)

 '대통령을 꿈꾸던 아이들은 어디로 갔을까'라는 책 제목은 현실에 안주하려는 속성이 강한 청춘들이 아닌, 현재를 만들어낸 한국인 모두를 향한 질문이다.  지금 한국사회는 어떤 '현답'을 찾아야 하는가. 오찬호 지음, 260쪽, 위즈덤하우스, 1만4000원.

 hyu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