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김용선 "사업실패로 배운 인생, 연기에 녹여내야죠"

등록 2016-11-22 19:45:52   최종수정 2016-12-28 17:57:4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배우 김용선이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뉴시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6.11.24.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유상우 기자 = 몇 년간 두문불출, 집 밖을 나오지 않았다. 세상과 마주할 용기가 없었다. 자연스럽게 화장하는 법도 잊어버렸다. 그런 그녀가 세상과 다시 마주했다.

 올해로 연기 데뷔 38년 차인 김용선(57)이다. “오랜만에 화장을 짙게 하고 나왔다”는 그녀는 “가을이 참 아름답네요”라며 혼잣말을 내뱉었다 “가을 단풍, 예쁘다는 것과 아름답다는 말이 참 다르게 느껴져요. 황혼기에 접어든 나이지만, 지금 현재를 잘 살아야 나중에 저런 아름다운 빛을 내지 않을까, 마무리를 잘하고 싶다는 생각뿐이에요.”

 그녀는 주억거리며 다시 혼잣말을 중얼거렸다.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진 것 같아요. 바람 쐬러 가까운 곳에만 나가도 많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보이는 것들도 예전과 다르고…, 이제야 인생을 좀 아는 건가? 이 늦은 나이에? 이 가을에?”

 ◇사업 실패의 아픔

 1978년 MBC 1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활발하게 활동을 해온 김용선은 사업에 손을 댔다가 쓴맛을 봤다. 2001년 우연히 접하게 된 공룡화석으로 사업을 하다가 실패했다.

 “당시 진품 공룡 화석을 수입해서 사업에 손을 댔죠. 국내 최고의 공룡 권위자를 만나 알아본 뒤 시작했는데 쉽지는 않았어요. 2001년부터 준비하다가 2007년 본격적인 전시를 시작할 정도로 공을 많이 들였죠. 대충 한 게 아니고 지상파 광고까지 내보낼 정도로 규모가 컸어요. 이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와 일산 킨텍스 등을 돌며 전시를 했으나 뜻대로 잘 안되더라고요.”

 김용선은 이 사업에 그동안 벌어들인 돈 수십억 원을 쏟아부었으나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였다”고 했다. 결국, 2010년 손을 들었다. 사업이 실패하자 그녀와 함께했던 사람들은 등을 돌렸다. 형제간에도 금이 갔다.

 “2011년까지 대충 정리하고 나니 앞이 캄캄하더라고요. 다 말아먹었으니까. 죽고 싶을 정도였어요. 몇 년간 뒷수습하느라 아무것도 못 했어요. 어려움을 겪으니까 사람이 되게 초라해지고, 사람 만날 용기도 안 생기고…, 집 밖으로 나오지 못하겠더라고요. 너무 충격을 받아 한동안 멍해 있었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배우 김용선이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뉴시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6.11.24.  chocrystal@newsis.com
 사업은 실패했지만, 얻은 것도 있었다. ‘세상을 보는 눈’이다. “어려워지니까 사람들이 떠나더라고요. 몇 십년지기도 걸러지고, 뜻밖의 사림이 힘을 주고. 그렇다고 떠난 사람들이 나쁘지는 않지만, 아무래도 저에게는 지금까지 남아있는 사람에 더 정이 가죠. 진정으로 소중한 사람들이 누군지 알게 됐어요.”

 김용선은 사업실패 전에는 이혼의 아픔을 겪었었다. “재혼 생각은 없어요. 친구 정도면 모를까. 혼자된 지 오래돼서 딱히 외롭지도 않아요.”

 ◇사극 전문 배우

 김용선은 1978년 MBC와 해태제과가 공동 주최한 제1회 미스 해태에서 우수상을 받으며 데뷔했다. 중견 탤런트 이해숙과 이미영의 그녀와 동기생이다.

 “고등학교 졸업 이후 얼마 안 돼 여고생 잡지에서 광고 제의가 들어와 활약 좀 했죠. 그때 호빵과 아이스크림 CF 등에 출연했어요. 그러다가 미스 춘향 대회에 참가했는데 서류에서 떨어져 실망이 컸어요. 공부를 더 해야 하나 직업을 택해야 하나 고민하던 중 미스 해태에 나갔는데 딱 붙어 버린 거예요. 사실 그 전까지만 해도 연기보다는 CF 스타가 되고 싶었거든요. 얼떨결에 연기자가 됐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잘했던 것 같아요.”

 김용선은 이후 ‘안국동 아씨’와 ‘암행어사’ ‘장희빈’ 등에 주로 단역으로 출연하다가 데뷔 4년만인 1982년 ‘서궁 마마’에서 일약 주연을 거머쥐었다. 그가 출연한 드라마는 주로 사극이었다.

 당시 PD들은 김용선을 놓고 “사극에 잘 어울리는 배우다” “기품이 있다”며 그녀를 주목했다. “현대물도 했는데 사극에서 주목받다 보니 사람들이 사극에만 출연할 줄 알아요. 그때 사극 촬영이 힘들었는데 팬들이 보내준 편지 덕분에 행복했었죠. 그동안 이사하면서 많이 없어졌는데 지금도 한 50여 통은 가지고 있어요. 가끔 다시 꺼내 읽어보면 당시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면서 생각이 나곤 하네요. 요즘도 몇몇 팬들이 ‘TV에는 언제 나오느냐’고 연락 오기도 해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배우 김용선이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뉴시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2016.11.24.  chocrystal@newsis.com
 ◇다시 연기자로

 김용선은 한동안 정신적 고통을 겪기도 했으나 지난 세월을 곱씹으며 힘을 냈다. “정신 차리고 보니 연기에 대한 공백기가 너무 컸던 거에요. ‘이건 아니지, 어차피 살아갈 건데’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 해보자’고 다짐했어요. 그동안 일을 하면서도 연기에 대한 갈망, 갈증은 쉽게 가시지 않았거든요.”

 김용선은 현재 연기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2012년 TV조선 드라마 ‘웰컴 투 힐링타운’이 마지막 드라마였다.

 “인생에는 어떠한 우연도 존재하지 않는 것 같아요. 모두 자기 생각과 행동의 결과물인 거죠. 꾸준히 방송활동을 하다가 잠시 눈을 돌리면 하나를 놓치게 되는 것 같아요. 특히 저 같은 경우는 연기라는 한 분야밖에 모르잖아요. 비즈니스에 대한 감도 없고, 울타리 안에서만 있다가 밖에 나오니 잘 되겠어요? 경영에 대한 부족함, 세상의 흐름, 사회 조직 등 연기자들이 그런 부분은 잘 모르잖아요. 이제 다시 시작해야죠. 지금은 마지막 열정을 연기에 불태우고 싶다는 생각뿐이에요. 늦가을, 만산홍엽을 이룬 것처럼…”

 힘들 때면 어릴 적부터 해온 꽃꽂이로 시간을 보낸다. 취미생활이라며 보여준 휴대전화 속 사진 폴더에는 꽃꽂이 사진들로 빼곡하다. 전문가 수준이라고 하자 “그냥 재능기부 할 정도”라며 손사래를 쳤다. “정신적으로 힘들 때 꽃꽂이를 하면 마음이 편해져요. 시간이 될 때마다 천주교 등에서 봉사활동을 하면서 보내요.”

 컴퓨터에도 푹 빠졌다. “컴퓨터 학원에 다니고 있어요. 그냥 자기 계발이죠. 배우고 싶은 것은 많은데, 그동안 못했잖아요. 바쁘다는 핑계로…. 바리스타도 하고 있어요. 사실 공부도 더 하고 싶은데 그건 용기가 안 나네요. 많은 시간을 쏟아야 해서 고민 중이에요. 욕심이 많은 게 아니라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느끼고 싶을 뿐이에요.”

 swryu@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