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인터뷰]'마스터' 김우빈 "연기는 정답이 없어 재미"

등록 2016-12-18 13:46:3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뭘 배웠냐고요? 그러면 할 말이 없어요. 모든 게 다 공부였으니까요. 눈빛을 마주치는 것 하나까지도요. 연기하는 게 기다려졌죠. 너무 빨리 지나 가버린 게 아쉬울 뿐입니다."

 배우 김우빈(27)은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를 이렇게 말했다. 간단하게 말해서 '마스터'에서 그가 연기한 '박장군'은 외줄을 타는 인물이다. 한쪽에는 조 단위 사기 행각을 벌이는 '진현필'(이병헌)이 있고, 다른 한 편에는 진현필 타도를 외치는 '김재명'(강동원)이 있다. 박장군은 두 사람 사이 줄을 타고 끝까지 가는 게 최선이지만, 여의치 않을 땐 한쪽으로 몸을 던져야 한다. 박장군은 그게 어느 쪽일지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

 그러니까 김우빈은 역할상 이병헌과 강동원 사이를 오가면서 연기했다. 그는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40대, 30대 배우와 함께 연기한 20대 배우였다. 그뿐만 아니다. 박장군은 가장 많은 등장인물과 관계를 맺은 인물이다. 오달수·진경·엄지원과도 호흡을 맞췄다. "마치 연기 학원에 다니는 것 같았어요."

associate_pic
 "어떤 장면은 쉽게 넘어갈 수도 있잖아요. 그런데 절대 그렇게 하지 않더라고요.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최대한 꼼꼼하게 연기하는 모습이 놀라웠죠. 연기만이 아닙니다. 촬영장은 공동의 작업 공간인데, 선배들은 이 공간을 정말 즐거운 곳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더라고요. 막내 스태프까지 꼼꼼히 챙기면서요. 저도 나중에 그런 선배가 되고 싶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김우빈이 배우기만 한 건 아니다. 그 역시 자기 몫을 해내야 하는 프로페셔널이다. 진현필과 김재명 사이에 있는 박장군 캐릭터가 무너지면 극의 긴장감은 깨진다. 그 역시 뛰어난 집중력으로 김우빈이 왜 이병헌·강동원과 연기하는지 증명한다.

associate_pic
 앞서 말했듯이 박장군은 '고민하는 캐릭터'다. 진현필과 김재명이 자신의 확고한 가치관을 망설임 없이 밀고 간다면, 박장군은 생존을 위해 어느 쪽에도 설 수 있다. 박장군이 골똘히 고민에 잠긴 클로즈업 쇼트가 유난히 많은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극 중 상황은 계속해서 변합니다. 고민의 종류나 강도도 달라지죠. 비슷한 장면일 수 있지만, 똑같이 연기할 수는 없었어요. 매 장면 차이를 두고 싶었습니다. 동공이 살짝 흔들리는 것만으로도 관객은 제게서 완전히 다른 감정을 느끼니까요. 고민하는 것과 동시에 박장군이 언제라도 뒤통수를 칠 수 있다는 것까지 담고 싶었습니다."

associate_pic
 김우빈의 인기는 여전히 식지 않고 있지만, 작품 활동으로 한정해서 본다면 올해는 기복이 있는 해였다. 모두가 성공을 예고했던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그는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최종회 시청률 8.4%). 2011년 모델에서 연기자로 전업한 뒤 승승장구하던 김우빈이 처음 맞이한 '하락'이었다.

 "'함부로 애틋하게'가 시청률이 낮았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그것 또한 엄청나게 많은 분이 봐주신 결과이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감히 말하자면, 제가 연기 생활하면서 손에 꼽을 만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그는 "관객과 시청자와의 중간 지점을 찾아가는 연기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연기는 정답이 없으니까 재밌어요. 그래서 늘 고민합니다. 제가 고민하는 건 모두가 공감할 어떤 한 지점이에요. 그 잠깐의 순간을 찾아가는 연기를 해나갈 겁니다."

 jb@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