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남경필 "국민-바른 통합 신중해야…'개혁보수'는 애매"

등록 2017-10-23 17:17:33   최종수정 2017-10-30 09:45:4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진행된 국민의당 정치연수원 정치아카데미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강의를 하고 있다. 2017.10.23.since1999@newsis.com

"햇볕정책 공과 있어…버리라는 건 배제의 정치"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는 뜻 아냐…연정 필요"

【서울=뉴시스】임종명 김난영 기자 =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최근 불거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 통합 가능성에 대해 "신중하게 가자는 말씀에 상당히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지사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진행된 정치아카데미에 특별강연자로 나서 "개혁보수의 길이란 말 갖고는 부족하다. 애매한 말"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남 지사는 "얼마 전에 글도 올렸는데 서둘러선 안 된다"며 "왜 통합을 하는지에 대해 우리 스스로 국민들에게 설명이 가능하고 당원들에게 동의 얻어내는 과정을 거쳐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 얘기는 다당제·3당 체제로 양당제로 회귀되면 안 된다는 얘기를 하는 것 같고 저는 그 부분에 상당히 공감한다"면서도 "이건 정치하는 사람들 얘기고 통합을 한다면 이를 통해 어떻게 국민들에게 우리가 추구하는, 어떤 길을 갈 지 (신중의 논의해야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국민의당과의 통합 전제조건으로 사실상 햇볕정책 포기를 요구한 데 대해서는 "배제의 정치"라며 "햇볕정책을 표방하는 국민의당에 햇볕정책을 버리지 않으면 못 한다고 하면 (통합은) 못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가 무엇인지도 중요한데 너무 배제의 정치를 하지 말자. 햇볕정책만 해도 그렇다"며 "햇볕정책이 뭐가 잘못됐나. 햇볕정책엔 공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진행된 국민의당 정치연수원 정치아카데미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강의를 하고 있다. 2017.10.23.since1999@newsis.com

   남 지사는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의 통합 논의도 불거지는 것에 대해선 "그거 누가 만들었나. 상당 부분은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양극의 정치를 하면 중도가 사라져버린다. 통합의 정치로 갔어야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런데 통합의 정치를 하지 않았다. 일부, 민주당 안의 통합은 잘 이뤘다. 그렇지만 내부의 통합일 뿐"이라며 "촛불의 통합도 아니고 탄핵의 통합도 아니다. 그래서 너무 안타깝다. 역사를 드라마틱하게 발전시킬 수 있었다.대통령이 통합과 권력 공유의 정신으로, 정말 도저히 할 수 없다고 판단되는 일정세력을 제외한 촛불연대를 만들어 정치했다면 이 일련의 과정은 대한민국판 명예혁명으로 기록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저는 연정하고 있다. 경기도에 집권여당이 누군지 아나. 15석 밖에 안 되는 초미니이지만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연대를 해서 국민바른연합이 경기도 집권여당이다"며 "그렇지만 자유한국당도 같이 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을 부지사로 들였다. 이건 독일식도 아니고 의원내각제도 아니다. 지금과 같이 대통령이 모든 것을 독식하는 제도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탄핵의 촛불 연대, 탄핵 연대를 자기의 집권 세력으로 생각하고 통합의 정치를 펼쳤다면 지금 세상은 달라졌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남 지사는 이어 "앞으로 서로 내부 문제들과 어떤 길로 갈 것인지에 대해 내부 토론을 해야 한다"며 "서로 맞춰보고 차이가 있는 걸 어떻게 좁히고 이런 공감의 과정을 거쳐야 가능한 일이다. 저는 예단해서 '바른정당은 자유한국당 하고는 죽어도 안 돼', '국민의당하고는 죽어도 안 돼' 또는 '이 당하고만 무조건 합할 거야' 이런 길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최근 자유한국당의 모습을 주시하고 있다며 "홍준표 대표가 하고 있는 저 싸움이 저는 굉장히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핵심은 자유당 안에서 친박 농단세력을 지금 쫓아내려는 시도를 홍준표가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저는 바른정당 의원들 또는 남경필이 어느 순간 자유당으로 싹 들어갈 생각은 없다. 정말 새로운 길을 만들어내고 새로운 세력과 새로운 일을 할 것이기에 그렇게 평가해주면 좋겠다"며 "홍준표 하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다. 당 대표직을 걸고 저 싸움에 들어간 것에 대해 저는 정치인으로서 상당히 평가한다는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imzer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