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021학년도 수능, '수학가형 기하' 빼고 '언어' 넣고…"문과생 수학부담 우려"

등록 2018-02-27 11:30:00   최종수정 2018-03-12 09:00:4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 에듀웰센터에서 열린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공청회'에서 정진갑 계명대학교 교수가 발제를 하고 있다. 2018.02.19. park7691@newsis.com
교육부,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발표
 새롭게 도입되는 '언어와매체' 중 언어만 포함
 수학 나형 수학Ⅰ에 ‘지수·로그·삼각함수’ 추가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지금의 고등학교 1학년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이과학생이 주로 보는 수학 가형중 난이도가 높은 '기하'가 빠지고 현행 국어영역중 '독서와문법' 가운데 문법을 재구성한 '언어'가 포함된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범위'를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고1부터 새 교육과정(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됨에 따라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조정이 불가피해졌다.

 국어영역 출제범위는 '화법과작문', '문학', '독서', '언어'로 확정됐다. 교육부는 기존 수능 출제범위인 화법과작문, 문학, 독서 외에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새롭게 도입되는 '언어와매체' 과목중 '언어' 파트만 수능 출제범위에 포함시켰다.

 언어와매체중 언어는 기존의 문법을 재구성한 것이고 매체는 언어를 의사소통에 활용하는 능력을 기르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문법은 현행 수능 국어영역중 '독서와문법' 출제범위에 포함돼 있다. 결국 2019학년도 수능 국어영역 출제범위는 현행 수능과 비슷한 셈이다.

 교육부는 "언어와매체 중 언어만 출제하는 것이 현행 수능과 출제범위가 같다는 점, 설문조사와 공청회 등에서 ‘언어와매체’ 중 ‘언어’만 포함하자는 의견이 보다 많았던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수학 가형 출제범위는 '미적분Ⅱ, 확률과통계, 기하와벡터'에서 '수학, 미적분, 확률과 통계'로 바뀐다. 새 교육과정이 적용되면서 진로선택과목으로 바뀐 '기하'가 빠진다. 기하는 수학 가형의 핵심으로 이차곡선, 평면벡터, 공간도형, 공간좌표 등이 포함된다.

 교육부는 진로선택과목으로 바뀐 기하를 출제하는 것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원활한 운영과 수험생 부담 완화라는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다는 점, 기하가 모든 이공계의 필수과목으로 보기는 곤란하며 대학이 모집단위별 특성에 따라 필요하면 학생부를 통해 기하 이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 설문조사에서 ‘기하 출제 제외’ 의견이 다수였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문과생이 주로 치르는 수학 나형의 출제범위는 '수학Ⅰ, 수학Ⅱ, 확률과 통계'다. 새 교육과정에 따라 수학Ⅰ에 ‘지수함수와 로그함수’, ‘삼각함수’ 등이 추가됐다. 문과생의 수학 학습 부담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대해 교육부는 "학생의 발달단계 등을 고려해 학습내용의 수준과 범위를 적정화했기 때문에 추가된 내용에 대한 학습부담이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점, 설문조사에서 ‘수학Ⅰ’, ‘수학Ⅱ’, ‘확률과통계’ 출제 의견이 다수였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과학탐구는 현행 수능과 동일하게 '물리Ⅰ, 물리Ⅱ, 화학Ⅰ, 화학Ⅱ, 생명과학Ⅰ, 생명과학Ⅱ,  지구과학Ⅰ, 지구과학Ⅱ'를 출제한다.

 교육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물리Ⅱ, 화학Ⅱ, 생명과학Ⅱ, 지구과학Ⅱ'(과학Ⅱ)가 진로선택과목으로 바뀌었지만 지난해 8월 수능개편 유예 발표 당시 동일한 수능과목구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과학Ⅱ 출제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또 과학Ⅱ는 수학과 달리 물리, 화학, 생명과학, 지구과학 중 선택할 수 있고, 설문조사에서 ‘과학Ⅱ 출제’ 의견이 다수였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영어, 사회탐구, 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출제범위는 현행 수능과 똑같다.수능과 EBS 연계율은 현행과 동일한 70% 수준으로 유지된다.

 교육부는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는 원칙적으로 현행 수능 출제범위와 동일하게 하되, 교육과정 개정으로 조정이 불가피한 경우 수험생의 학습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며 "올해 8월 종합적인 대입제도 개편방안이 확정되면 2022학년도 이후 수능과 EBS 연계율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positive10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