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수능 등급컷 시험 4~5일뒤 발표 검토

등록 2018-02-27 11:57:4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17.12.11. ppkjm@newsis.com
"6월 모의수능서 시범 실시"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수능을 치른지 3주가 지나야 확인할 수 있는 가채점 등급컷(등급 구분점수)을 2주 가량 앞당겨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6월 중 실시하는 2018학년도 수능 모의평가 때 시범적으로 등급컷을 시험 4~5일 후 발표하기로 했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26일 세종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능 개채점 등급컷 발표와 관련해 "6월 모평부터 테스트해 보자고 했다"며 "본부장에게 문제가 있음 (그 때가서 일정을)수정하더라도 시험을 치른지 4일 만에 안 되면 5일 만에라도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성 원장은 "테스트 해보고 자체 평가한 후에 최종적인 결정은 그 때 해도 늦지 않다"며 "그런데 지금까지 분석하고 관찰해 본 결과로는 문제는 크지 않다"고 했다.

 현재 수험생들은 수능을 본 후 3주가 지나야 성적과 등급컷을 확인할 수 있어 입시학원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입시학원들이 수능 직후 앞다퉈 예상 등급컷을 내놓고 수험생과 학부모의 불안심리를 자극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성 원장은 "(입시학원들이 예상 등급컷을 갖고)입시 설명회를 하면서 불안감을 조성하는 것을 잡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수능 예상 등급컷도 실제랑 좀 차이가 있었는데 (수험생과 학부모들은)그냥 벙어리 냉가슴을 앓을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positive10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