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文대통령 "북미회담 진전상황 따라 남북미 3국 정상회담 이어질 수도"

등록 2018-03-21 15:52:18   최종수정 2018-03-27 09:19:2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3.21.  amin2@newsis.com

 "북미 정상회담 자체가 세계사적 일···더 극적인 모습될 수도"
 "가보지 않은 미답의 길···남북미 정상간 분명한 목표 갖고 있어"

【서울=뉴시스】김태규 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북미 정상회담 진전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 정상회담은 회담 자체가 세계사적인 일이다. 장소에 따라서는 더욱 극적인 모습이 될 수도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이번 회담들과 앞으로 이어질 회담들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핵과 평화 문제를 완전히 끝내야 한다"며 "남북이 함께 살든 따로 살든 서로 간섭하지 않고 서로 피해주지 않고 함께 번영하며 평화롭게 살 수 있게 만들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가보지 않은 미답의 길이지만 우리는 분명한 구상을 갖고 있다"면서 "남북미 정상간 합의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분명한 목표와 비전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와 북미관계의 정상화, 남북 관계의 발전, 북미 간 또는 남북미간 경제협력 등이 될 것"이라며 "준비위원회가 그 목표와 비전을 이룰 수 있는 전략을 담대하게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남북미 3국 정상의 공통목표가 '비핵화, 항구적 평화체제, 북미관계 정상화, 남북관계 발전, 남북미 간 경제협력'라는 게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문 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남북미 3국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일, 북중, 한중일 정상회담보다는 비핵화 직접 당사자인 남북미 정상이 한 자리에 모여 담판을 지어야겠다는 강한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와관련 "남북이 만나고, 그 후에 북미가 만나며 그 결과가 순조로우면 3자가 모두 만나서 합의한 내용을 조금 더 분명히 하고 실천적 약속을 완성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 정상회담의 목표에 관해서는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가 있다고 하더라도 정상 간의 선언적 내용이 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오늘 문 대통령이 남북미 간 경제협력까지 말했는데, 그 단위에서의 맞는 합의가 이뤄져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남북미 각각의 이익을 보장하는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는 취지의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이 관계자는"북미 관계가 그동안 전쟁의 양당사자로서 아직 전쟁이 종식되지 않은 상태고 그런 단계를 해결하려면 평화정착을 미국이 보장하고 북미관계가 정상화 돼야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꺼번에 싹 해결되는 것은 아니겠지만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남북미 3자 정상이 같이 대화해나가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kyustar@newsis.com
 eg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