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광주/전남

금호타이어, '법정관리 vs 해외매각'…"노조 선택에 운명 결정"

등록 2018-03-22 11:14:44   최종수정 2018-03-27 10:13:5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4일 오후 광주 광산구 영광통4거리에서 금호타이어 노동조합이 '해외 매각 반대, 구조조정 철회' 등을 촉구하며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2018.03.14. hgryu77@newsis.com
사측 "법정관리는 곧 청산…해외매각 만이 살길"
노조 "해외 매각은 3년 후 공멸…희생감수 법정관리 선택"

【광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금호타이어가 법정관리와 해외매각의 기로에 놓여 있지만 노사 간 평행선 달리기는 지속되고 있다.

 산업은행이 (중국 더블스타)해외자본 유치 전제 조건으로 '노사 자구안 합의서' 도출 최종 시한을 8일 뒤인 오는 30일로 최후 통첩했지만 경영정상화의 결정권을 쥐고 있는 노조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

 22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지난 16일 채권단은 오는 30일까지 더블스타 매각(해외자본 유치)에 노조가 동의하지 않으면 '자율협약 절차'를 즉시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이 같은 산업은행의 결정은 지속가치(4600억원)보다 청산가치(1조원)가 높은 것으로 나온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 '법정관리'를 염두에 둔 신호로 해석되고 있다.

 급기야 지난 19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직접 노조를 설득하기 위해 광주공장을 방문해 처음으로 노조집행부와 면담을 했지만 '해외매각 결사반대' 입장만 재확인 한 채 소득 없이 빈손으로 돌아가야 했다.

 노조의 입장은 강경하다. 이들은 예고한 상경투쟁, 부분파업을 계획대로 진행했고 오는 24일 2차 총파업도 강행할 계획이다.

 노조는 '중국 더블스타에 해외매각 되느니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법정관리를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다.

 '법정관리도 불사 하겠다'는 가장 큰 이유는 이른바 기술만 빼먹고 나중에 기업을 청산하는 '먹튀' 가능성 때문이다.

 노조는 더블스타가 인수할 경우 3년 고용 약속기간이 종료되면 임금이 싼 중국과 베트남 공장은 존속하고 국내 공장은 청산할 것으로 믿고 있다. 또 이로 인해 협력사를 포함한 1만 여명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21일 오후 금호타이어 해외자본 유치에 결사반대하는 노동조합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광주공장에서 결의대회를 연 일반직 사원 600명이 공장 안을 행진하며 법정관리 반대를 외치고 있다. 2018.03.21 lcw@newsis.com
해외자본 특히 중국 자본에 대한 노조의 불신은 과거 중국 상하이자동차의 쌍용차 '먹튀' 사례에서 비롯되고 있다.

 여기에 더블스타그룹 차이융썬(柴永森) 회장이 최근 국내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 금호타이어 측의 핵심 요구사항인 '3승계'(고용보장·노동조합·단체협약) 중 노동조합·단체협약 부분에 대해 '처음 듣는다'고 말해 노조의 반발과 불신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특히 '산업은행과 중국 더블스타 간 체결된 협약(MOU) 세부사항' 선행 조건에 포함된 '파업금지' 조항은 고용유지 의무 기간인 3년이 지나면 자유롭게 구조조정을 할 수 있고 이는 사실상 고용보장 의지가 없는 것으로 노조는 보고 있다.

 노조집행부인 정송강 곡성공장 지회장은 "입국한 차이융썬 회장을 만나서 '해외매각 반대'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하겠다"고 밝힐 만큼 더블스타 인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 노조의 일치된 결론이다.

 노조가 요구하는 경영정상화 최선책은 일부 희생이 있더라도 법정관리를 거쳐 국내기업이 인수하는 것이다.

 이이 대해 사측은 "노조가 해외매각을 받아들이질 않을 경우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서고 이는 곧 폐업(청산)을 의미 한다"고 호소하고 있지만 좁혀지지 않는 입장 차이 때문에 공허한 메아리만 되고 있다.

 사측은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가면 '자구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해야 되고 법원이 자구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더욱 강도 높은 고통 분담안을 제시해야 된다고 우려하고 있다.

 급기야 지난 21일에는 서울을 비롯한 전국 일반직 비노조원 600여명이 광주공장에 모여 '해외자본 유치 찬성·법정관리 반대' 결의대회를 열만큼 금호타이어는 한 치 앞을 볼 수 없을 만큼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이들은 전날 "법정관리에 돌입하면 정상적인 판매활동 불가, 자금 부족에 의한 생산 활동 제약, 카메이커 등 고객 신뢰 상실 등으로 결국 파산으로 들어갈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더블스타 투자유치가 최선의 방안은 아니지만 다른 대안이 없는 지금, 차선의 선택으로 해외 매각을 반대할 수만은 없다"고 노조 측에 해외매각에 동의해 줄 것을 절박하게 호소했다.

 lc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