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도로/교통

광화문광장 3.7배로 확장…한양도성·광화문 역사성 회복

등록 2018-04-10 14:00:00   최종수정 2018-04-16 09:35:4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서울시-문화재청,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 발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경복궁·광화문도 복원'
사직·율곡로 4만4700㎡규모 역사광장 2021년 준공
광화문남쪽 시청·숭례문·서울역 구간에 지하보행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안. 자료: 서울시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와 문화재청은 10일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종진 문화재청장은 이날 오후 2시 고궁박물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기본계획은 서울시가 추진해온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와 문화재청이 추진해온 '경복궁·광화문 복원'을 담았다.

 계획이 실현되면 광화문광장은 3.7배(1만8840㎡→6만9300㎡)로 확장된다. 거대한 중앙분리대처럼 단절된 공간을 통합하고 한양도성과 광화문의 역사성을 회복해 시민 일상과 조화된 보행 중심 공간으로 새롭게 만들어가는 것이 핵심 방향이다.

 문화재청은 광화문앞 역사광장(4만4700㎡) 신규 조성과 역사성 회복을 담당한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확장·개선(2만4600㎡)을 맡는다. 세종대로와 사직·율곡로 일부구간 차로 축소 등 교통대책은 양 기관간 협력으로 추진된다.

 계획안을 보면 광화문앞을 가로지르는 사직·율곡로 자리에는 4만4700㎡ 규모 역사광장이 조성된다. 2021년 준공이 목표다.

 역사광장을 조성하기 위해 현재 광화문 앞을 지나는 사직·율곡로를 새문안로5길로 우회시킨다. 새문안로5길을 확장·활용해서 우회시킨 뒤 역사광장을 조성하는 방식이다.

 역사광장에는 일제강점기때 훼손됐던 월대(月臺·궁전 건물 앞에 놓는 넓은 단)를 복원한다. 월대 앞을 지켰던 해태상은 원래 위치를 찾는다.

 동서십자각을 연결하는 궁장 복원도 추진한다. 역사광장에서는 수문장 교대식을 비롯해 역사와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전통문화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역사광장 아래쪽에 있는 광화문광장은 세종문화회관 방향으로 확장된다. 2만4600㎡ 규모 시민광장으로 탈바꿈한다.

 '태양의 도시 서울' 사업과 연계해 광화문광장에 각종 태양광 시설이 설치된다. 투수면적도 확대해 친환경 광장으로 조성한다. 도심 속 휴식과 문화공연이 상시 가능해진다고 시는 설명했다..

 광화문광장이 확장되면 사직·율곡로는 기존 새문안로5길로 우회하고 일부 구간은 10차로에서 6차로로 일부 축소된다. 차도는 줄이고 보행로, 자전거도로, 대중교통 이용공간은 늘리는 '한양도성 녹색교통진흥구역' 도로공간 재편이 병행 추진된다.

associate_pic
시는 광화문광장 남쪽으로 시청·숭례문·서울역까지 연결되는 걷기 편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도로 공간을 개편하고 지하 보행망을 만든다. 광화문 북쪽 삼청동천·백운동천·사직단으로 가는 길은 역사적 의미를 반영해 장기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조성공사로 인한 시민 불편이 예상되는 가운데 시는 광화문 일대 교통량과 생계형 업무차량 통행 등을 고려해 시민 불편 최소화 방안을 제시했다.

 시는 세종대로, 사직·율곡로 차로 수 감소로 인한 교통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량통행을 분산시키고 도심외곽 안내체계를 개선하는 등 남북축 우회도로 개편 방안을 마련했다. 주변지역 생활권 교통대책으로는 교차로 개선과 차로운영 조정, 이면도로 교통정온화(차량 속도와 교통량을 줄여 보행자나 자전거 이용자의 도로 이용을 편리하게 만드는 일) 등을 시행한다.

 장기적으로는 한양도성 녹색교통진흥지역 특별종합대책인 도로공간 재편(4~6차로로 축소), 자동차 통행관리, 친환경 교통 전환 등으로 교통 수요를 줄일 계획이다.

 도심 내 승용차 이용을 대중교통으로 전환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광역철도 사업과 연계해 광화문 일대 역사를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한다고 시는 밝혔다.

 이밖에 시는 광화문광장을 중심으로 서촌과 북촌, 인사동, 정동 등 주변지역을 걷기 좋게 연결해 도심을 활성화한다. 광장 주변 공공·민간건물은 저층부를 상업·휴게공간으로 바꿀 계획이다.

 시와 문화재청은 이번 계획안 발표를 시작으로 시민·전문가 토론회, 주민설명회 등 공론화 과정을 거쳐 8월 설계공모를 통해 계획(안)을 구체화한다. 내년 기본·실시설계, 2020년 착공, 2021년 준공이 목표다.

 박원순 시장은 "광화문광장 일대는 국가경영 천년철학과 민본사상이 담긴 대한민국의 중심공간이자 1700만 시민이 국가의 주인임을 보여준 명실상부한 민주주의 성지로 자리매김했다"며 "새로운 광화문광장은 차량 중심 공간이 다양한 시민활동이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거듭나는 계기를 마련하고 국민이 주인이 되는 광화문시대를 열어가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daer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