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공정위로 불거진 유통업계 '공무원 모시기'...곳곳에 임원급

등록 2018-07-05 17:30:00   최종수정 2018-07-16 09:07:5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현대백화점·쿠팡·GS리테일 등 공정위 출신 영입
롯데쇼핑, 고위공무원 영입 '수두룩'
규제많은 홈쇼핑 업계도 곳곳에 공무원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직원조회에서 직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경제 검찰로 불리는 공정위는 지난 20일 공정거래법 및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한 정황을 포착한 검찰로 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다. 2018.06.25.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표주연 최현호 기자 = 현대백화점, 쿠팡이 공정거래위원회 부정 취업에 얽혀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유통가의 '전관예우' 관행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5일 참여연대 정보공개청구 결과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 현대백화점, 홈쇼핑, 이커머스 등에는 공정위를 비롯한 다양한 고위공직자 출신 임원이 수두룩한 상황이다.

  우선 공정위 출신 공무원을 영입한 곳은 현대백화점, 쿠팡, GS리테일, 롯데마트 등이다. 현대백화점은 2016년 4월 공정거래위원회 경쟁제한규제개혁작업단장 출신 공무원을 상근고문으로 영입했다. 쿠팡은 2016년 공정위 정보화 업무를 맡았던 서기관 출신을 이사로 영입했다. 쿠팡에 입사한 이 인사는 현재까지 법무 관련 업무를 맡고 있다. 현대백화점과 쿠팡의 공정위 출신 영입은 모두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이날 검찰 압수수색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GS리테일도 공정위 출신 인사를 영입한 바 있다. GS리테일은 2016년 5월 공정위 경쟁제한규제개혁작업단 부단장을 영입해 비상근자문역을 맡겼다.

 공정거래위원회 광주지방공정거래사무소장 출신 공무원도 2016년 7월 상근고문으로 입사하기 위해 롯데쇼핑에 취업승인을 받았다.

 공정위 출신 인사 뿐만이 아니다. 대통령비서실, 국무총리실, 외교부 등에서 일했던 인사 상당수가 유통가로 영입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5일 "공정거래위원회 퇴직간부들의 특혜취업 의혹 수사와 관련해 현대·기아차, 현대건설, 현대백화점, 쿠팡 등 기업 4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2018.07.05. bluesoda@newsis.com
  롯데쇼핑은 고위공직자 영입이 가장 많은 기업으로 꼽힌다. 롯데쇼핑은 외교부 주제네바대표부 대사를 사외이사로, 강혜련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을 이사로 채용했다. 이외에도 국민안전처 안전감찰관 소방경 출신 공무원이 롯데쇼핑에 과장으로 취업승인을 받기도 했다. 

 정무직 공무원 영입도 활발했다. 롯데하이마트는 2014년 신영철 전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을 사외이사로 영입했다. 같은 해 롯데쇼핑은 이명박 정부에서 춘추관장을 지낸 이종현씨를 이사로 영입하기도 했다. 이마트는 2015년 박재영 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사외이사로 임명했다.

 홈쇼핑 업계도 마찬가지다. 홈앤쇼핑은 농협중앙회 부회장을 비상무이사로, 국무총리비서실장을 사외이사로, GS홈쇼핑은 한국방송공사 보도본부장을 사외이사로, 현대홈쇼핑은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출신 인사를 각각 영입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유통업이 다양한 규제도 있고, 사회분위기나 정부 정책에 영향을 받다보니 정부와 소통할 수 있는 인사 영입에 꽤 공을 들이는 경우가 있다"며 "다른 업종보다 오히려 고위공무원 출신 영입이 적은 편"이라고 말했다.

 pyo00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