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폭염 특수' 백화점·쇼핑몰 웃고…대형마트 미미

등록 2018-08-08 06:00:00   최종수정 2018-08-20 09:01:0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쇼핑몰. 사상최대 인파 몰려
백화점도 방문객·매출 늘어
대형마트는 폭염 특수 효과 1~2%대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폭염이 기승을 부린 24일 오후 대구 달서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손님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2018.07.24. soso@newsis.com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한 달 가까이 이어지는 폭염에 유통가가 울고 웃는 분위기다. 백화점, 쇼핑몰 등은 방문자가 늘면서 '폭염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반면 대형마트는 별다른 수혜를 받지 못하고 있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백화점과 쇼핑몰 등은 폭염을 피하려는 방문객들로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 그러나 대형마트 등은 매출 증가가 미미한 수준에 그쳤다.

 우선 롯데월드몰에는 지난 2일 21만명이 방문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올해 상반기 주중 하루 평균 방문객이 11만명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그 두 배에 달하는 인원이 이곳을 찾은 것이다.

 백화점도 북적이고 있다. 무더위를 시원한 백화점에서 피하려는 사람들이 몰려서다.  롯데백화점이 주차장 사용 시간으로 고객 체류시간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체류시간은 평소의 1.5배 수준인 3시간30분으로 집계됐다.

 실제 체류시간이 긴 만큼 매출도 늘어났다.  지난달 기준 롯데백화점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가량 증가했다.

 반면 대형마트의 경우 야간시간대 방문자가 늘기는 했지만 방문자와 매출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롯데마트 매출은 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마트도 가장 더웠던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6일까지 15일 동안 방문객수는 3.7%, 매출은 2%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오히려 이마트에서 폭염의 특수를 누린 곳은 온라인몰로 매출이 26.4%나 뛰어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폭염이 지속되는 동안 쇼핑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백화점이나 쇼핑몰에는 더위를 피할 겸 사람이 몰렸다"며 "반면 온라인 구매로 대신할 수 있는 대형마트는 큰 특수를 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pyo00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