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인영 "나경원에 내일이라도 바로 연락해 찾아뵐 것"

등록 2019-05-08 18:18:1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3선 이인영 당선
신임 원내대변인에 박찬대·정춘숙 선임
"민생 명분으로 국회 정상화하고 복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하기 위해 자리로 들어서고 있다. 2019.05.08.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8일 취임 일성으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내일이라도 바로 연락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당선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직접 연락드리고 찾아뵙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생보다 더 좋은 명분으로 국회를 정상화하고 복원할 방법이 없다"며 "다른 한 편으로 분명하게 창구를 열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생긴 갈등을 우리가 어떻게 치유할지에 대해 진지하고 정성껏, 예의바르게 해법을 찾겠다"고 한국당과 대화에 나설 뜻을 밝혔다.

다만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촉발된 한국당과의 고소·고발을 취하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서로 치고받고, 고소·고발이 있었던 건 우리끼리 정치적으로 화해하며 처리하는 게 가능한데 국회선진화법이 작동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그게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눈에서 그걸 없었던 것으로 만들려면 뭐하러 국회선진화법을 제정했느냐는 비판도 있어서 구별해서 보는 게 좋겠다는 말씀을 (선거 과정에서도) 드렸는데 좀 더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의원들이 자신을 지지해준 이유로는 "첫 번째로는 총선에서 이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총선에서 이겨야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하고 우리가 촛불시민혁명 과정에서 국민이 우리에게 기대한 것을 완성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있었다"며 "또 주류와 비주류의 벽을 확 깨버리자, 정권 교체 때 용광로 감성을 우리 안에서 다시 회복해 통합의 질서를 다시 만들자는 기대가 있었다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과 오른쪽 각각 신임 원내대변인 박찬대, 정춘숙 의원. 2019.05.08.kkssmm99@newsis.com
이 원내대표는 신임 원내대변인으로 박찬대·정춘숙 의원을 선임했다.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부대표단에 대해서는 이번주 내로 선임을 완료할 예정이다.

그는 "원내수석부대표는 화합형·통합형으로 모시고 싶다. 그건 누구나 공감할 원내수석을 모시는 데서 시작한다"며 "저를 지지하든, 지지하지 않든 그건 상관없다. 그렇게 하지 않으려고 처음부터 원내수석을 파트너로 정해서 선거운동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ho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