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故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 구성…위원장에 권노갑·장상

등록 2019-06-11 01:14:3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가족측, 사회장 요청…동작동 현충원 안장
5당 대표 장례위 고문 참여 방안 검토중
빈소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발인 14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 (사진 = 김대중평화센터 제공)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오후 11시37분 이 여사가 숙환으로 소천 했다고 밝혔다. 

이 여사의 장례를 주관할 장례위원회 위원장은 장상 전 국무총리와 권노갑 민주평화당 고문이 맡기로 했다.

박지원 평화당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족 측에서는 장례를 사회장으로 치르기를 원한다"며 "5당 대표들을 사회장 장례위 고문으로, 현역 의원들은 장례위원으로 모시려 한다"고 적었다.

박 의원은 이 같은 상황을 5당 사무총장에게 전달했으며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승낙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당대표와 협의 후 연락을 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여사의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특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 오전 6시고, 같은 날 오전 7시 신촌 창전교회에서 장례 예배가 열린다. 장지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이다.


ho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