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 총리 "정부, 故이희호 여사 헌신과 업적에 부응토록 예우"

등록 2019-06-11 10:53:1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1세대 여성운동가로 여성 인권 신장과 지위 향상에 기여"
"DJ 동지이자 반려자로 우리 현대사 고난과 영광 함께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2019.06.1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헌신과 업적에 부응하도록 예우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께서 어젯밤 별세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여사는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로 여성의 인권 신장과 지위 향상에 일찍부터 기여했다. 김 전 대통령의 동지이자 반려자로, 또 동역자로 47년을 살며 우리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함께 했다. 김 전 대통령이 먼저 떠난 뒤에는 유업을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애썼다"며 고인의 공로를 적극 평가했다.

이 총리는 "장례는 사회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정부는 고인의 헌신과 업적에 부응하도록 예우하고 지원해 드리겠다. 관계 부처는 소홀함이 없게 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이어서 외국에서 조문 오는 지도자들을 제가 모셔야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며 "그 일도 미리 준비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fin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