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인천 적수 '무리한 수계전환'이 직접 원인…음용 부적절"(종합)

등록 2019-06-18 11:13:46   최종수정 2019-07-15 10:00:0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수계전환 全과정 대응 부실…'배수지연' 적수사태 장기화 초래"
상수도사업본부장·공촌정수사업소장 직위해제…외부 감사의뢰
22일부터 순차 정상화될 듯…7월말 재발방지책 마련·백서 제작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홍효식 기자 = 조명래(앞줄 오른쪽부터) 환경부 장관,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인천 서구 공촌정수장에서 인천시 붉은 수돗물 사태 현장점검을 마친 뒤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06.17. yes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인천 지역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는 수돗물 공급체계의 무리한 전환(수계전환)에 의해 촉발됐다는 정부의 중간 조사결과가 나왔다.
 
민원이 발생한 급수 지역 중심의 초동 배수조치가 미흡했던데다, 수류 흐름 정체구간의 배수가 지연되면서 적수 사태의 장기화를 초래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정부는 오는 22일부터 인천 내 수돗물이 순차적으로 정상 공급될 것으로 내다봤다. 유사 사고 재발을 막을 대책은 다음달 말께 내놓는다.

인천시는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하고, 외부 감사기관에 감사를 의뢰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추가 인사조치를 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인천 적수 사태에 대한 정부원인조사반의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30일 오후 1시30분께 인천 서구 지역에서 최초로 적수 민원이 접수된 지 19일 만에야 나온 것이다.

사고 발생 나흘 후인 이달 2일부터는 영종 지역, 15일이 지난 13일부터는 강화 지역에서까지 민원이 발생해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

환경부는 적수 사태가 터지고 8일이 지난 이달 7일에서야 '정부원인조사반(4개팀 18명)'을 꾸려 현장 조사를 벌여왔다.

이번 사태는 공촌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 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됨에 따라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정수를 수계전환해 대체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수계전환이란 밸브를 개방해 정수장 간 급수 구역을 변경하는 것을 말한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이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인천 수돗물 적수사고에 대한 정부원인조사반의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9.06.18.  ppkjm@newsis.com
정부원인조사반은 수계전환 과정에서 평소 2배의 강한 유속으로 물의 흐름을 역방향으로 바꾸면서 관 내부의 물때 및 침적물이 탈리(脫離)돼 물이 오염된 것으로 판단했다.

문제는 통상적으로 10시간 가량 충분한 시간을 요하는 정수장 수돗물의 역방향 수계전환이 단 10분 만에 이뤄졌다.

여기에 민원이 발생한 급수 지역 중심의 대응에 치우쳐 공촌정수장 정수지부터 송수관·배수지로 이어지는 물 흐름에 따른 체계적인 배수조치가 미흡했고, 수계전환 시 이물질이 포함된 물이 공촌정수장 정수지에 유입된 사실을 사고 발생 15일째인 이달 13일에서야 인지하면서 피해가 장기화됐다고 봤다.

인천시는 수계전환 전 수돗물 대체 공급지역 확대방안 대응 시나리오를 마련해서 실행했다. 하지만 문제는 애초에 지역별 밸브 조작 위주로만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정부 조사에서 드러났다. 밸브 조작 단계별 수질변화에 대한 확인 계획은 수립조차 하지 않았다.

또 북항분기점의 밸브 개방 시 유량 증가와 함께 일시적으로 정수탁도가 0.6NTU로, 먹는물 수질기준인 0.5NTU를 초과했음에도 정수장에서는 별도의 조치 없이 수용가로 공급한 사실이 확인됐다. 수계전환에 따라 공촌정수장 계통 배수지 탁도가 수계전환 이전 평균 0.07NTU에서 0.11~0.24NTU까지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는데도 초동대응이 이뤄지지 못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얘기다.

정부원인조사단은 현재로서는 수돗물을 음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필터 이물질에 대한 성분분석(XRF)을 실시한 결과, 오염된 필터는 알루미늄이 36~60%, 망간 14~25%, 철 등 기타성분이 26~4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서다. 탄소를 제외한 무기성분 구성비는 알루미늄과 망간으로 조사됐다.

이는 관로 노후화로 인한 물질이라기보다는 주로 관저부에 침적된 물때 성분이 유출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수돗물 피해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6.17. (사진=인천시 제공) photo@newsis.com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전문가들은 정수기나 필터로 한번 거른 물은 음용해도 되지만 필터 색상이 쉽게 변색하는 단계에서 수질기준을 충족한다고 해서 음용을 권장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다"며 "다만 빨래나 설겆이 등 생활용수로 사용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인천시와 함께 수돗물 수질 회복을 위해 이물질 공급소 역할을 하고 있는 공촌정수장 정수지 내 이물질부터 우선 제거할 계획이다. 이후 송수관로, 배수지, 급수구역별 소블럭 순으로 오염된 구간이 누락되지 않도록 배수작업을 펼친다.

김 국장은 "이달 22일부터 단계적으로 공급을 정상화하고 늦어도 29일까지는 완료하는 게 목표"라며 "앞으로 식용수 분야 위기대응 지침서을 재정비하고 유사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전 과정에 대한 대응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원인조사 결과를 토대로 7월 말께 유사 사고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조사결과 백서도 만든다.

인천시는 정부 발표에 따른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하기로 했다. 외부 감사기관에 감사를 의뢰하고 그 결과에 따라 추가 인사조치도 취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정부 발표 직후 후속 기자회견을 열어 "인천시 시정 책임자로서 이번 상수도 관련 여러 잘못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인사 공백으로 인해 복구 작업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오늘중 후임을 임명해 그 결과를 따로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