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019 여성의삶]성폭력 피해자 2만9272명…10년 전보다 2배 증가

등록 2019-07-01 12:00:00   최종수정 2019-07-22 09:43:4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통계청·여가부 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발표
2016·2017년 비교 주요범죄 중 성폭력 피해자↑
사회불안 주된 요소로 女 "범죄", 男 "안보" 선택
데이트폭력 피해 상담 신청 한해 사이 60% 증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2017년 성폭력 피해 여성은 2만9272명으로 10년전인 2007년 1만2718명에 비해 약 2배 증가했다.(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구무서 기자 = 우리나라 주요 범죄 피해여성 중 성폭력 피해자 수가 최근 10년 사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1일 공개한 '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2017년 여성 성폭력 피해자는 2만9272명으로 10년 전인 2007년 1만2718명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폭행 피해 여성은 2007년 3만684명이었으나 2017년에는 5만1626명으로 약 1.7배 늘었다.

사기와 절도 피해 여성은 각각 5만1686명에서 7만4266명, 6만9222명에서 6만3308명으로 증가했다.

특히 2016년과 비교했을 때 2017년 ▲절도 ▲살인 ▲강도 폭행 ▲상해 ▲사기 등 형법 상 주요 범죄 피해자는 감소했으나 성폭력 피해여성은 오히려 증가했다. 2017년 성폭력 피해 여성 2만9272명은 전년도 2만6116명과 비교해서도 3156명 늘어난 수치다.

여성 성폭력 피해자는 21~30세 피해자가 1만1257명으로 가장 큰 비율(38.5%)를 차지했다. 20세 이하 피해자가 29.8%인 8721명이었으며 31~40세 3544명(12.1%), 41~50세 2503명(8.6%), 51~60세 1655명(5.7%), 60세 초과 657명(2.2%)이었다.

여성들이 사회에서 가장 주된 불안 요인으로 선택한 항목은 범죄 발생(26.1%)이었다. 남성의 경우 국가안보가 가장 불안하다고 답한 것(20.9%)과는 다른 양상이었다.

여성의 경우 범죄 발생 이외에 국가안보(16.3%), 환경오염(14.3%), 경제적위험(11.4%)를 사회 불안 요인으로 꼽았다. 남성은 국가안보 외에 범죄발생(15.0%), 경제적위험(14.2%), 환경오염(12.7%), 도덕성부족(11.0%) 등을 선택했다.

여성폭력 관련 상담·지원 서비스인 1366(여성긴급전화) 이용 상담 건수는 2018년 총 35만2269건으로 전년대비 21.9% 증가했다.

전체 상담 건수 중 가정폭력 관련 상담이 53.7%인 18만9058건으로 가장 많았다.

2017년에 비해 2018년에 상담 건수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데이트폭력으로 60.3%(4998건)가 급증했다. 이어 성폭력 28.9%(6213건), 성매매 14.2%(485건), 가정폭력 4.8%(8731건) 순으로 증가폭이 컸다.


nowest@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