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불매' 일본맥주 대신 국산맥주 판매 늘었다

등록 2019-07-15 17:05: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유통채널서 일본맥주 판매 20%대 감소
반사이익 국산맥주가 가져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에 대한 한국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으로 일본 수입맥주 매출이 20% 떨어졌다.사진은 9일 오후 서울의 한 편의점에 진열된 일본 수입맥주의 모습. 2019.07.09.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일본상품 불매운동의 대표적 상품으로 아사히·삿포로 등 일본산 맥주가 꼽히면서 판매가 크게 떨어졌다. 그 반사이익은 국산맥주가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GS25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인 지난달 17~30일과 지난 1~14일 맥주 매출 증감율을 비교한 결과 맥주 전체 판매량은 1.5% 늘었다. 7월에 접어들며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시원한 맥주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같은 기간 일본맥주 판매는 24.2%나 줄었다. 대신 수입맥주 전체는 1.1%, 국산맥주는 4.3% 증가했다. 소비자들이 일본산 맥주 대신 다른 수입맥주를 택하거나, 국산맥주로 눈을 돌린 것으로 해석된다.

세븐일레븐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세븐일레븐에서 1~14일 맥주 매출 현황은 전주 대비 16.8% 떨어졌다. 일본맥주 소비가 줄며 외산맥주 판매가 소폭(0.3%) 줄었다. 반면 국산맥주는 3.5% 증가했다.

대형마트에서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이마트에 따르면 1~14일과 2주 전인 지난달 17~30일을 비교한 결과 일본맥주 판매가 24.6% 감소한 데 반해 국산맥주 매출은 6.9% 신장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일본제품 불매운동 시작 후 일본맥주의 판매량과 구성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당분간 감소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일본 수입상품 대신 국산품을 소비하려는 움직임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며 "판매 품목 중 수입 상품이 압도적으로 많은 맥주도 이러한 소비 현상이 엿보인다"고 설명했다.


ashley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