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천문' 최민식 "한석규와 '쉬리' 이후 20년 만에 만났다"(종합)

등록 2019-11-27 13:14:49   최종수정 2019-12-09 09:27:3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발표회
한석규 "최민식, 정서적으로 많은 걸 공유한 사람"
associate_pic
한석규(왼쪽)·최민식, 영화 '천문'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최민식, 한석규가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재회했다. 영화 '쉬리'(감독 강제규) 이후 20년 만이다.

최민식은 27일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발표회에서 "길다면 긴 세월인데, 엊그제 본 것 같다"며 "한석규를 보고 '쉬리' 이전, 학교 다닐 때로 돌아간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신기하다. 열심히 일하다보니 나이가 먹어 다시 만나게 됐다. 같이 작품을 한다는 게 짠하기도 하고 보람이 느껴졌다. 좋은 사람과 동료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한석규도 "같은 마음이다. 든든했고 편안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최민식 선배와의 호흡은 한 마디로 '좋았다'다. 어떻게 더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잠이 일찍 깨서 오늘 아침에 혼자 생각해봤다. 최민식이 학창시절에 공연했던 작품에 스태프로 참여했던 것까지 포함하면 함께 한 작품이 10개 정도 된다. 정서적으로 많은 것을 공유한 사람이구나 싶었다. 빠른 시일 내에 또 같은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associate_pic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장영실은 관비 출신이지만, 그의 천재성을 알아본 세종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파격적으로 벼슬에 올랐다. 역사에 길이 남을 수많은 발명품을 발명했으나, 세종 24년에 일어난 안여(임금이 타는 가마) 사건 이후로 어떠한 기록에서도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영화는 역사적 사실에 상상력을 더했다.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 감정에 집중해 더욱 풍성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최민식은 '장영실', 한석규는 '세종' 역을 맡았다. 두 배우는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시나리오가 너무 좋았다. 두 사람이 이룬 업적이나 공에 대해서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이들의 인간관계에는 관심이 갔다. 격의없이 대화하다가 각자의 신분을 망각하는 일이 있을 수도 있다. 여러가지 상상력이 동원되더라. 마구마구 표현하고 싶은 욕구가 생겼다."(최민식)

 "세종을 두 번 연기하게 됐다. 그런 경우가 드물텐데 기쁜 일이다. 세종과 장영실이 파트너, 동반자, 천재라고 소개됐는데 그게 맞다고 생각한다.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이 천재인 것 같다. 세종과 장영실은 엄청난 상상력을 갖고 있었다."(한석규)
associate_pic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1998) '봄날은 간다'(2001) '덕혜옹주'(2016) 등을 연출한 허진호 감독의 신작이다. 12월 개봉.

허 감독은 "시나리오를 최민식과 한석규 배우에게 동시에 줬고 같이 만났다"며 "두 배우 모두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한석규와는 작업한 지가 꽤 됐다. '같이 안 하냐'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꽤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연기들을 너무 잘해서 촬영이 편했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이 너무 좋았다. 감독인 것을 잠시 잊을 정도였다. 감독은 원래 하자를 봐야 하는데, 그 화면에 집중해서 보는 경우가 많았다"며 두 배우를 치켜세웠다.

최민식은 "허 감독의 디테일 안에서 자유롭게 놀아보고자 했다"며 "서로의 눈을 바라보면서 마음을 이해하는 연기를 하는 게 굉장히 힘들다. 그런데 너무 자연스럽게 바라보게 됐다. 예전에 한석규와 함께 공연했을 때 얼굴이 떠올랐다. 편안한 마음으로 악기를 연주하듯이 연기했다. 좋은 동료와 함께 일하는 것은 큰 축복"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