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인터뷰]박정민 "배우는 타인 이야기 잘 전해주는 아티스트"

등록 2019-12-11 16:34:53   최종수정 2019-12-23 09:30:3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영화 '시동' 반항아 '택일' 열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박정민 (사진=NEW 제공) 2019.12.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박정민(32)이 또 한 번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18일 개봉하는 영화 '시동'에서 반항아 '택일'을 연기했다. 거칠고 까칠하지만, 순수하고 인간적인 인물이다.

박정민은 자신의 극중 캐릭터를 "결핍이 있는 인물"로 봤다. "많은 아들들이 부모님에게 잘 하지 못하는 것 같다. 간지러운 말을 하기가 그렇다. 괜히 툴툴거린다. 그래서인지 택일의 감정이 많이 공감됐다. 가족이라고는 엄마 밖에 없다보니 더 아이처럼 굴었던 것 같다."

택일은 하고 싶은 일만 하고 싶어한다. 하기 싫은 일은 안하려는 성향때문에 엄마 '정혜'(염정아)와 매번 부딪힌다. '정혜'는 철없는 아들때문에 걱정 마를 날이 없다.

박정민은 모자 관계로 호흡을 맞춘 염정아(47)에게 고마워했다. "염정아 선배는 어렸을 때부터 팬이었다. 내가 선배들한테 잘 다가가지 못하는 성격인데, 먼저 다가와줬다. 리딩 현장에서 처음 만났는데, 선배가 '너무 반가워요. 보고싶었다'고 하니 마음이 녹았다. 좋아하는 감정을 감추지 않으셨다. 덕분에 촬영장 분위기도 좋았고 즐겁게 찍었다."
associate_pic
촬영하면서 부모님을 생각했으나 "효자가 된 것 같지는 않다"며 웃었다. "아직 택일에 머물러 있는 듯 싶다. 갑자기 변하면 엄마가 걱정하실 것 같다. 하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과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다. 박정민을 비롯해 마동석·정해인·염정아 등이 출연한다.

영화 '셀푸카메라'(2014) '글로리데이'(2015) 등을 연출한 최정열 감독의 신작이다. 조금산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박정민은 "시나리오가 내 마음을 움직이는 부분이 확실히 있었다. 방대한 사연을 어떻게 영화로 옮길지를 많이 걱정했는데, 감독이 잘 조절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야 할 것만 하고 빼도 되는 부분을 많이 덜어냈다. 원작을 충실하게 옮겼다는 것은 고민했다는 증거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영화를 같이 만드는 게 좋았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또 박정민은 "내가 고등학생 때 했던 말이랑 지금의 10대가 하는 말은 다른 것 같다"며 "요즘 친구들이 하는 줄임말을 써봤는데, 나이먹은 사람이 고등학생처럼 보이려고 노력하는 것 같았다. 오히려 영화에 도움이 안되겠구나 싶었다. 어떻게 해야 관객들이 거부감을 느끼지 않고, 더 재밌어할지에 대해서만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10대 시절도 떠올렸다. "돌아보니 그 때가 가장 역동적이었던 것 같다. 어쩌면 마지막으로 그럴 수 있는 시기인 듯 싶다. 대학에 가고 사회생활을 시작하면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다. 하지만 학생 때는 공부를 해야 하고 좋은 대학에 가야 한다는 생각에 갇혀있기 쉽다. 사실 내가 그렇게 살았다. 스폰지처럼 흡수하기 쉬운 때인데, 많은 경험을 하지 못했다는 후회가 있다."

associate_pic
올 연말 극장가에서는 한국 영화 3파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시동'에 이어 이병헌·하정우의 '백두산', 최민식·한석규의 '천문'이 차례로 관객들을 만난다.

"모두 다 잘됐으면 좋겠다. 같이 작업한 선배들도 존경하고, 그 영화들도 기대된다. 각자의 목표치에 도달하길 바란다. '시동'은 행복한 기억으로 남아있는 작품이다. 관객들에게 잘 다가가서 웃을 수 있는 결과가 나오면 좋겠다."

associate_pic
연예계의 대표적 '엄친아'로 통한다. 2005년 고려대 인문학부에 입학했으나 연기를 제대로 하고 싶다는 열망으로 자퇴했다. 이듬해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에 입학했다. 이후 연기과로 옮겨 꿈의 방향을 틀었다.

2011년 독립영화 '파수꾼'으로 데뷔했다. 영화 '붉은 손'(2011) '태양을 쏴라'(2014) '유령'(2014) '동주'(2015) '변신'(2017) '그것만이 내 세상'(2017) '사바하'(2019),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2014) '일리있는 사랑'(2015) '안투라지'(2016) 등 수많은 히트작, 화제작을 내놓았다.

독서를 좋아하는 그는 에세이를 펴냈으며, 올 여름에는 책방도 열었다. 박정민은 "굉장히 차분한 사람"이라며 "그전에 벌어놓은 돈으로 책방을 운영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associate_pic
연기의 매력을 묻자 '모범생' 같은 진중한 답변을 내놨다. "배우는 자신의 일을 하는 예술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타인의 이야기를 전하는 역할을 잘해야 하는 아티스트인 것 같다. 가끔씩 내 이야기를 하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 글을 쓴다. 마음이 답답하거나 화가 나는 뉴스를 접했을 때 글을 쓰면 해소된다."

대중에게는 "제 몫을 하는 배우이고 싶다"는 바람이다. "욕심이 크지 않다. '우리나라에 저런 영화배우가 한 명 있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면 좋을 것 같다. 같은 영화인들이 봤을 때 창피하지 않은 배우, 선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되고 싶다. 뚝심있는 후배가 됐으면 좋겠다. 그러려면 부단히 노력해야 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