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내년 중기 정책자금 4조5900억…하이패스 심사도 도입

등록 2019-12-23 11:40:40   최종수정 2019-12-30 09:38:2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박영선 장관 "벤처4대 강국 마중물인 정책자금 지원 아끼지 않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내년 중소기업에 올해보다 9000억원 이상 증가한 4조59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이 지원된다.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3대 신산업 부문, 소재·부품·장비 유망 기업은 대출 심사때 최소한의 요건만 평가받는 '하이패스 방식'을 적용받는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23일 이 같은 규모의 2020년 중소기업 정책자금 운용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보다 9200억원이, 추경 6800억원이 추가된 최종예산보다 2400억원이 각각 늘어난 규모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기술이나 사업성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시중은행보다 낮은 금리로 장기 융자한다. 내년 정책자금 금리는 1.85∼2.65%, 대출기간은 5년~10년이다.

중기부가 이날 발표한 2020년 정책자금 운용계획에 따르면 정책자금은 성장 단계별로 ▲창업기 2조5500억원 ▲성장기 1조7300억원 ▲재도전 기업과 긴급 유동성 자금 등 3100억원으로 나뉜다. ‘미래 신산업 선제적 투자’, ‘연결과 협력을 통한 금융 포용성 강화’, ‘혁신금융과 공정성 제고’를 통한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스마트 대한민국’,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한 마중물 역할 등 4대 목표를 정했다.

성장 단계별  자금 가운데 창업기반·혁신성장 지원을 비롯한 창업기 자금지원이 올해보다 4700억원 늘었다. 또 창업기와 성장 초기 유망기업이 이른바 '데스벨리(경영난)'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 성장연결자금(6000억원)이 신설됐다. 아울러 스마트공장 보급 확대 등 시설자금도 8800억원에서 1조3300억원으로 4500억원 더 증가했다.

정책자금 대출 심사 방식도 일부 변경된다. 유망기업은 '하이패스 심사방식'을 적용받는다. 자금상환 계획의 적정성 등 최소 요건만을 검토해 대출여부를 정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와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3대 신산업 분야에서 유망기업으로 추천된 기업들이 그 대상이다. 중기부는 "3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기업이 원하는 시기에 신속히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내년 정책자금을 예년보다 이른 오는 24일부터 사업장 소재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32개 지역본부에서 집행한다.

박영선 장관은 “급변하는 기술과 시장환경에서도 사업 기회를 포착하는 유망 중소벤처기업은 우리 경제의 희망”이라며 ”이들 혁신기업의 성장을 통한 스마트 대한민국, 벤처 4대 강국 실현이 가능하도록 마중물인 정책자금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